주 메뉴 열기

대니얼 칼턴 가이듀섹(영어: Daniel Carleton Gajdusek)은 미국의 과학자이다. 1976년 노벨 생리학·의학상을 받았다.

목차

약력편집

1923년 뉴욕용커스에서 슬로바키아계 이민자인 카롤 가이두셰크(Karol Gajdušek)의 아들로 태어났다. 가이듀섹은 로체스터 대학교에서 물리학, 생물학, 화학, 수학을 공부한 뒤 1943년에 졸업했다. 1946년에는 하버드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땄다. 가이듀섹은 과학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노벨상을 따고자 했다.

말년에는 노르웨이에서 살다가, 2008년 트롬쇠에서 향년 85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업적편집

가이듀섹이 남긴 대표적인 업적은 쿠루병에 대해 밝혀낸 것이다. 1950년대에서 1960년대 사이, 파푸아뉴기니의 원주민의 하나인 포레 족들에게 이 병이 유행하기 시작했다.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한 가이듀섹은 일단 이를 식인과 연관을 지었다. 그는 포레 족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그들의 문화를 배웠고, 이 때 그는 쿠루병으로 인해 사망한 이들의 부검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그는 이 병의 원인이 "가장이 죽으면 유가족들이 그의 뇌를 먹는 전통적인 풍습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결론을 지었다. 비록 그는 이 병을 일으키는 원인 물질은 밝혀내지 못했지만, 연구를 통해 프리온이라는 악성 단백질이 그 원인이라는 것을 밝혔다. 그는 이를 계기로 1976년에 노벨 생리학·의학상을 받게 되었다.

아동 성추행 혐의편집

그러나 그로부터 20년 뒤 그는 완전히 몰락하였다. 남태평양에 연구를 목적으로 갔을 때, 가이듀섹은 아이들이 더 나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여금 그들을 자신의 조국인 미국에 데려와 함께 살게 하였다. 하지만 한 아이가 그로부터 성추행을 당했고, 아이는 어른이 된 뒤 가이듀섹을 고소했다. 그는 1996년 기소되었으며, 피해자의 증언과 가이듀섹 자신의 자백에 따라 이듬해 징역 12월을 선고받았다. 1998년 석방된 뒤 그는 5년 간의 보호를 유럽에서 보낼 수 있게 하였다. 이러한 행동으로 가이듀섹은 자신의 인생에 큰 오점을 두고야 말았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