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동(臺佟, ? ~ ?)은 후한 초기의 은사로, 자는 효위(孝威)이며, 위군 업현 사람이다.

사적편집

무안산(武安山)에 굴을 파고 약초를 캐며 살았다. 건무 연간에 주에서 벽소하였으나 나아가지 않았고, 결국 자사의 명령으로 종사(從事)가 직접 대동을 만나려 하였으나 대동은 병을 핑계로 거절하였다. 이에 자사가 직접 예를 갖추어 대동에게 가 물었다.

효위가 사는 모습은 이렇게나 고달프구려. 기분이 어떻소?

대동이 답하였다.

저는 다행스럽게도 천수를 누릴 수가 있습니다. 사군(使君)께서 조서를 받들어 저녁 내내 매사에 초조해하시는 것에 비하면 어찌 괴롭다 하겠습니까?

결국 자사는 돌아갔고, 대동은 다시는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출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