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막리지(大莫離支)는 고구려의 관직 중 하나이다.

원래 고구려신당서에 따르면 대대로, 수서에 따르면 태대형이 오늘날의 총리격에 해당하는 최고위직이었으나, 후기의 기록에 따르면, 막리지라는 최고위직이 신설된 것으로 보인다. 대막리지는 최고위직인 막리지보다 더 상위직으로, 고구려 말기 쿠데타를 일으켜 독재정권을 수립한 연개소문이 스스로 만들어 오른 자리이다. 연개소문은 이 관직을 자신의 가문에서 대를 이어 세습되도록 하게 함으로써 계속적으로 권력을 유지하려고 하였다.

이처럼 삼국시대 동안 한 개인에게 주어진 특별직으로는 대막리지 외에도 김유신에게 주어진 신라태대각간, 대각간이 있다.

역대 대막리지편집

  • 초대 연개소문
  • 2대 연남생(이후 태대막리지로 개칭)
  • 3대 연남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