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보 조산운동

대보 조산운동(大寶造山運動) 은 약 1억 8천만년 전 ~ 1억 2천만년 전에 해당하는 쥐라기 초기부터 백악기 초기에 걸쳐 일어난 한반도 지질사상 가장 격렬했던 대규모 조산 운동으로 이름은 1927년 일제 강점기에 일본인 지질학자가 평안남도 대동군 대보면에 위치한 대보탄전에서 큰 충상단층을 발견하고 이의 원인을 대보 충동이라 명명한 데에서 유래했으며[1] 이로 인해 대보층 아래에 퇴적되어 있던 지층들과 평안 누층군은 심한 습곡 작용과 역단층 작용을 받아 대동층은 아래 지층을 경사 부정합으로 덮고 있다. 또한 이 과정에서 관입된 화강암을 대보 화강암이라고 하며 서울의 북한산도봉산 일대에서 강원도 강릉의 설악산까지 이어진 산맥을 이루는 화강암들은 모두 대보 화강암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각주편집

  1. 대한지질학회, 지질학회지 제 24권 제 2호(1988) p.175-17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