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 권6∼10 (보물 제699호)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 권6∼10(大佛頂如來密因修證了義諸菩薩萬行首楞嚴經 卷六∼十)은 서울특별시 중구, 성암고서박물관에 있는 고려시대의 불경이다. 1981년 3월 18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699호로 지정되었다.[1]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 권6∼10
(大佛頂如來密因修證了義諸菩薩萬行首楞嚴經 卷六∼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699호
(1981년 3월 18일 지정)
수량5권1책
시대고려시대
소유조병순
관리성암고서박물관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21길 22,
성암고서박물관 (태평로1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틀:미완성대불정여래밀인수증료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은 줄여서 '대불정수능엄경' 또는 '능엄경'이라고도 하며, 부처님의 말씀을 머리 속으로 이해하는데 그치지 않고 자신이 직접 경험하여 얻을 것을 주요사상으로 하고 있다.

대불정여래밀인수증료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 권6∼10(大佛頂如來密因修證了義諸菩薩萬行首楞嚴經 卷六∼十)은 당나라의 반자밀제(般刺密帝)가 번역한『능엄경』10권 가운데 권6∼10인데, 5권이 하나의 책으로 묶여있다. 나무에 새겨서 닥종이에 찍은 것으로 크기는 세로 26.2㎝, 가로 16.7㎝이다.

고려 공민왕 21년(1372)에 안성의 청룡사에서 간행한 것으로 보물 제698호로 지정된 판본과 동일한 판이지만, 좀 더 뒤에 찍어낸 것으로 추정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공보부장관 (1981년 3월 18일). “문화공보부고시제489호(문화재지정)”. 1981년 3월 20일 관보 제8784호. 11-13쪽. 11쪽.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