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연각호텔 대화재 사고(Daeyeonggak Hotel fire & 大然閣 -大火災事故)는 1971년 12월 25일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소재 22층짜리의 대연각(大然閣) 호텔에서 일어난 화재 사고이다. 추락사38명 포함 163명이 사망하고 63명이 부상당했다. 재산 피해는 당시 소방서 추정으로 약 8억 3820만 원이었다. 화재 원인은 1층 커피숍에 있는 LP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밝혀졌다. 건물에는 비상계단도 몇 없었고, 옥상 출입문이 닫혀 있었다. 실제로 20여 구의 시신이 옥상 출입문 앞에서 발견되었다. 당시 국내 최고의 32m사다리차를 이용해 진화작업에 나섰으나, 7층까지 밖에 미치지 못했다. 이 사건과는 별개로, 2010년 2월 27일 동일한 장소에서 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옥상 냉각탑에서 발생했으며, 출동한 소방차에 의하여 14시간 만에 진화되었다.[1] 현재는 리모델링하여 고려대연각타워로 존재하고 있다. 1972년 서울시민회관 화재, 1974년 청량리 대왕코너 화재 사고와 함께 서울 3대 화재사고로 꼽히고 아직까지도 세계 최대의 호텔 화재로 기록되고 있다.

대연각호텔 화재 사고
1971년 12월 25일 대연각호텔 대화재 사고(大然閣 -大火災事故)2.jpg
날짜 1971년 12월 25일
위치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좌표 북위 37° 33′ 39″ 동경 126° 58′ 58″ / 북위 37.560882° 동경 126.982714°  / 37.560882; 126.982714좌표: 북위 37° 33′ 39″ 동경 126° 58′ 58″ / 북위 37.560882° 동경 126.982714°  / 37.560882; 126.982714
최초 보고자 서울중부소방서
원인 액화석유가스의 폭발
결과 건물의 전소
사망자 163명 중 추락사 38명
부상자 63명
재산 피해 8억 3820만원

목차

사진편집

각주편집

  1. 강현석 기자 (2010년 2월 27일). '그때 그 곳', 대연각 빌딩서 화재(종합)”. 노컷뉴스. 2010년 2월 27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