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보이저 1호가 보내온 목성 대적점의 채색 영상. 대적점 바로 아래의 하얀 폭풍이 지구의 직경과 비슷하다. NASA.

대적점(大赤點)은 목성의 남위 22°에 지속적으로 존재하는 고기압성 폭풍이다. 대적반(大赤斑)이라고도 한다. 대적점은 1830년부터 지속되었고, 1665년 이전부터 있었다고 추측된다. 폭풍은 지구의 3배 크기로, 지구에서 망원경으로 관측이 가능할 정도로 크다.

목차

대적점의 발견편집

대적점은 조반니 도메니코 카시니가 1665년경에 처음 발견하여 기록하였다. 점은 관측역사 내내 붉은색이였으나 1970년대 중반부터는 가시광선 영역 내에서 크게 붉은색은 아니었다. 이와 같은 폭풍은 난류 가스 대행성내에서 특이하지 않은 현상이다.

그 외의 점편집

목성은 또 흰색과 갈색 점을 지니는데 그것은 무명의 폭풍이다. 흰점은 상부 대기 내의 상대적으로 차가운 구름으로 구성되는 경향이 있으며 갈색점은 더 따뜻하고 보통의 구름층에 위치한다. 그러한 폭풍은 수시간 또는 수세기 동안 지속될 수 있다.

대적점 발견 전편집

보이저호의 탐사 이전에는 천문학자들이 대적점의 본질을 확신하지 못하였고, 목성 표면의 고체 또는 액체의 특색이라 생각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