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민국 제3대 대통령 선거

1956년 5월 15일 국민들의 직접선거에 의해 실시된 제3대 대통령 선거제4대 부통령 선거이승만 후보를 제3대 대통령으로 선출했다. 한국 전쟁의 결과 대한민국으로 편입된 수복지구 유권자들이 참여한 첫 선거이기도 하다.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3대 대통령 선거

1952 ←
1956년 5월 15일
→ 1960.3

투표율 94.4%(증가 6.3%)
  Rhee Syng-Man in 1956.jpg 조봉암.jpg
후보 이승만 조봉암
정당 자유당 무소속
득표수 5,046,437 2,163,808
득표율 70% 30%

3대 대선.png

시군별 우세지역 (당시 행정구역은 아님)
이승만
조봉암

선거전 대통령

이승만
자유당

대통령 당선자

이승만
자유당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4대 부통령 선거

1952 ←
1956년 5월 15일
→ 1960

투표율 90%
  Chang Myon 194804'.png 만송 이기붕.JPG
후보 장면 이기붕
정당 민주당 자유당
득표수 4,012,654 3,805,502
득표율 46.4% 44%

선거전 부통령

함태영
무소속

부통령 당선자

장면
민주당

목차

선거 운동 이전편집

1948년 제정된 헌법과 1952년 개정된 헌법의 제55조는 대통령의 임기와 연임에 대하여 "대통령의 임기는 4년으로 한다. 단, 재선에 의하여 1차 중임할 수 있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 헌법 규정대로라면 이승만은 더 이상 출마조차 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승만은 또 다시 자신이 집권하기 위해 '초대에 한해서 중임을 철폐한다'는 내용을 담긴 개헌안이 사실상 부결되었으나 '사사오입의 원리'를 내세워 2차 개헌을 통과 시키는데 이를 '사사오입 개헌'이라고 한다.

후보 선출편집

선거는 정·부통령 선거사상 최초로 여당과 야당이 후보지명과 확고한 러닝 메이트 시스템 속에 정당대결로 진행되었다.

자유당편집

집권 자유당은 3월 6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만장일치로 이승만 대통령과 이기붕 민의원의장을 정·부통령 후보로 지명하였다. 그러나 이승만의 다른 측근들인 이범석, 윤치영은 이기붕의 출마를 못마땅하게 여긴 나머지 부통령으로 출마하기로 한다. 이들은 대통령 후보로는 이승만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뒤 부통령 후보자로 출마하였다. 한편, 조선민주당이윤영 역시 대통령 후보로는 이승만을 지지한다며 부통령 후보로 각각 출마하였다.

자유당 제3대 대통령·제4대 부통령 후보
대통령 후보
이승만
부통령 후보
이기붕
제1·2대 대통령
제헌 국회의장
제헌 국회의원
제3대 전반기 민의원의장
제3대 국방부 장관
제3·4대 서울특별시장
제3대 민의원의원

민주당편집

민주당3월 29일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익희민의원의장장면 전 총리를 각각 정·부통령 후보로 지명하고 《못살겠다. 갈아 보자》라는 구호하에 자유당을 공격하였다.

민주당 제3대 대통령·제4대 부통령 후보
대통령 후보
신익희
부통령 후보
장면
제헌·제2대 전·후반기 민의원의장
제헌 국회부의장
제1·2·3대 민의원의원
제2대 국무총리
제헌 국회의원
초대 주미 대사

진보당편집

진보당 창당을 준비하던 진보당창당추진위원회는 3월 31일 진보당 전국추진위원대표자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조봉암 전 농림부장관을 대통령후보로 지명했다. 진보당은 동시에 서상일 전 의원을 부통령 후보로 지명했으나, 본인이 거듭 사양해 결국 4월 1일 선거대책위원회를 열고 박기출 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을 부통령 후보로 지명했다.[1]

진보당 제3대 대통령·제4대 부통령 후보
대통령 후보
조봉암
부통령 후보
박기출
제2대 전·후반기 민의원부의장
초대 농림부 장관
제1·2대 민의원의원
진보당 선거대책부위원장
진보당 추진위원회 의장
민족자주연맹 중앙위원

선거 운동 기간편집

4월 25일 신익희와 조봉암은 비밀회동을 가지고 신익희로 단일후보를 내기로 하였으나 선거운동기간 중인 5월 5일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 신익희가 전라남도, 전라북도 지방을 유세하는 도중에 뇌일혈로 졸도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선거운동의 양상은 급변했다.

선거일편집

투표수 9,067,063표 가운데 무효표가 무려 1,856,818표로 20.5%였다. 신익희를 추모하기 위한 투표가 많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현상은 야당세가 상대적으로 강한 서울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서울은 투표자수 608,741명 중에 284,359명이 무효표를 던져 유효투표율은 53.8%에 그쳤다. 서울의 유권자들은 부통령선거에서는 96.4%의 유효투표율을 기록했고 민주당 장면 후보가 76.9%를 얻었다. 자유당을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들의 두 번째 반응은 이승만에게 유일하게 대결할 수 있었던 무소속 조봉암의 지지로 나타났다. 제2대 대통령선거전에서 11.3%의 득표율에 그쳤던 조봉암이 3대 선거에서는 30%의 지지율을 확보했다. 조봉암은 이 선거에서 북한의 자금을 받았다는 혐의로 1958년 체포돼 사형선고를 받고 처형됐다. 2011년 대법원은 무죄를 선고했다.

이승만이 얻은 득표는 무효표를 포함한 전체 득표의 55.66%였다. (조봉암은 23.86%, 무효표가 20.48%) 그나마도 정확히 유효득표에서 둘째자리까지 딱 떨어지는 지지율과 부산에서의 부정선거 의혹 등으로 빛이 바랬다. '죽산이 득표에서 이기고, 개표에서 졌다'라는 말 외에도 여러 증언으로 나왔다. 조봉암의 고향인 강화군에서는 2만표 가량이 이승만 표로 둔갑했다는 주장도 있었다.[2][3]

"조봉암이라는 사람을 공산주의자로 몰아서 죽인 것은 전적으로 1956년 대통령 선거 때문입니다. 사실상 조봉암이 이승만을 이긴 선거였거든요. (중략) (공화당 국회의원을 지낸 박종태 씨) 얘기가, 개표장에서 표를 100장 단위로 묶는데 조봉암 표가 워낙 많이 나오니까 조봉암 표 98장에다 앞뒤로 이승만 표를 한 장씩 붙이고는 이승만 표 100장으로 계산했다는 겁니다. 그런데도 나중에는 양쪽에 붙일 이승만 표가 부족했다고 합니다.[4]

조봉암이 낮은 득표를 받은 원인 가운데 하나는 야권의 분열이었다. 조봉암은 신익희의 사망 이후 민주당이 자신을 야권 단일 후보로 지지해줄 것을 기대했으나, 민주당은 조봉암의 사상을 문제 삼고 지지자들에게 조봉암에게 투표하는 대신 신익희 추모 무효표룰 던질 것을 독려한 것이었다.[출처 필요]

선거 결과편집

이승만과 이기붕은 강원도를 비롯한 시골 지역에선 몰표를 받아 압승했으나 서울, 대구 등 대도시에선 크게 밀리는 등 4년 전에 비해 심각한 부진을 겪었다. 대통령 선거에선 이승만이 죽은 사람인 신익희와 진보 후보인 조봉암에게 고전을 면치 못하고 부통령 선거는 아예 야당에 내준 자유당 정권은 이 사실상 패배, 레임덕에 빠지게 되었다. 민주당은 자신들의 텃밭으로 여겨지던 호남 지방에서 압승하기는 커녕 전남 지역에선 아예 이기붕에게 1위를 내주는 굴욕을 당했으나, 죽은 신익희에 대한 추모표가 20%가 나오고 부통령 자리까지 얻어내는 등 짜릿한 승리를 거두게 되었다.

대통령 선거편집

득표순위 기호 이름 정당 득표수 득표율 비고
1 3 이승만 자유당 5,046,437     69.99%  
2 1 조봉암 무소속 2,163,808   30.01%
- 2 신익희 민주당 - - 사망
선거인 수 9,606,870
총투표수 9,067,063
유효투표수 7,210,245     

득표율은 유효투표수 대비 백분율을 가리킨다.

지역별 득표수편집

조봉암 이승만 합 계 유효투표율
서울      119,129     205,253         324,382 53.3%
경기     180,150        607,757           787,907 74.4%
강원     65,270      644,693         709,963 89.9%
충남     157,973        530,531           688,504 76.5%
충북     57,026      353,201         410,227 82.1%
전남      286,787       741,623           1,028,410 80.0%
전북    281,068    424,674      705,742 60.17%
경남     502,507      830,492         1,332,999 86.7%
경북     501,917    621,530       1,123,447 80.3%
제주     11,981      86,683         98,664 89.0%

부통령 선거편집

득표순위 기호 이름 정당 득표수 득표율 비고
1 1 장면 민주당 4,012,654      46.4%   당선
2 2 이기붕 자유당 3,805,502      44.0%
4 3 윤치영 대한국민당 241,278   2.8%
6 4 이윤영 조선민주당 34,926 0.4%
5 5 백성욱 무소속 230,555   2.7%
3 6 이범석 무소속 317,579    3.7%
선거인 수 9,606,870
총투표수 9,064,194
유효투표수 8,642,494             

대통령후보의 러닝 메이트를 잃은 민주당의 장면이 자유당의 이기붕을 46.4%의 높은 득표율로 누르고 당선되었다.

지역별 득표수편집

장 면 이기붕 윤치영 이윤영 백성욱 이범석 합 계
서울        451,037     95,454    12,445 2,285   3,802    21,530                586,553
경기     450,140      424,104    40,720   6,768   25,216    55,621               1,002,569
강원     103,493    611,704    14,046 3,225   7,052   23,612           763,132
충남      374,209     364,750   29,054 4,675    31,895    51,589              856,172
충북     159,310     245,218   14,411 1,347   24,727    28,264            473,277
전남      529,341     549,279    25,979 3,294    70,628   33,890              1,212,411
전북    428,410    338,283   25,430 2,738    15,596   28,954          839,411
경남     778,903      623,409   38,288 4,575   7,899    30,264             1,483,338
경북     715,342     475,754   38,188   5,303   40,544   41,037            1,316,168
제주    22,469       77,547    2,717 216    2,196     7,818                112,963

당선자 발표편집

5월 22일, 헌법 제53조 4항에 따라 국회에서 이승만과 장면의 당선이 선포되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