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해난구조전대

해난구조전대(海難救助隊, Sea Salvage&rescue Unit (SSU))는 대한민국 해군해난구조 전문 특수부대이다. 특수전전단 예하300명으로이루어져 있는 이 부대는 평시전시에 해난구조, 혹은 항공구조 또는 항만 부근 장애물 제거 임수를 수행합니다.

해난구조전대
2009년 독수리 연습에서 합동훈련중인 한미 해난구조대 Sea Salvage&rescue Unit.jpg
2009년 독수리 연습에서 합동훈련중인 한미 해난구조대
활동 기간1950년 9월 ~ 현재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대한민국 대한민국 해군
종류특수부대
역할해난구조
규모약 400명
명령 체계특수전전단
참전인천상륙작전
장사상륙작전
문산호 작전
제2차 서해교전
천안함 침몰 사건

영화는 2002년작 《블루》가 있다.

역사편집

1950년 9월 '해상공작대'라는 이름으로 창설되었다. 이후 1955년 해난구조대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1998년 동해에서 조선인민군의 잠수정에 대한 나포와 인양 작업에 참가하였다. 1999년, 남해 조선인민군 반잠수정 인양 과정, 2002년 제2연평해전에서 침몰한 참수리 357호 인양 작업에도 참여하였다. 2010년 천안함 침몰 사건에는 150여명의 인원을 투입하였다.[1]

2018년 9월 1일 해난구조전대로 승격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인용편집

  1. 홍석재; 권혁철 (2010년 3월 30일). “함미 진입시도 번번이 실패…합참 "금 간 곳에 산소주입". 한겨레. 2010년 3월 3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