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민보(大韓民報)》는 대한제국 말기에 대한협회에 발행한 신문이다.

대한민보 창간호

목차

개요편집

대한협회는 대한자강회를 계승한 애국계몽계열의 단체이다. 대한협회가 1908년부터 월간으로 발행하던 《대한협회회보》는 1909년에 발행 중지되었고, 1909년 6월 2일에 일간 신문 《대한민보》가 창간되었다.

이 신문은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체결 직후 8월 30일자(제356호)부터는 ‘대한(大韓)’이라는 글자를 떼어내고 《민보》로 제호를 바꾸어 하루 발간한 뒤 8월 31일에 폐간되었다. 사장은 개화파 출신의 천도교 지도자 오세창이 맡았고, 윤효정, 정운복 등이 참여하였다.

한국 최초의 시사만화편집

1909년 6월 2일 《대한민보》 창간호에서 한국 최초로 화가 이도영(李道榮)이 그린 시사만화를 ‘삽화’(揷畫)라는 이름으로 게재하였다. 인쇄를 이우승(李愚升)이 조각한 목판화로 하였기 때문에 선명도는 떨어졌다. 이것은 또한 한국 최초의 만화이기도 하다.

그 시사만화는 압제에 대한 투쟁 수단으로서 비롯하였으며, 금방 눈에 띄는 제1면 중앙에 위치하였고 《대한민보》가 폐간될 때까지 그 자리를 지켰다. 당시 시사만화의 성격은 초보적이며 계몽적이었고, 그 내용은 주로 일제 침략의 야만성과 친일 매국노들을 규탄하는 내용이었고, 그밖에 계몽적인 내용이 더해졌다. 검열에 걸려 시사만화가 삭제되면 제1면 중앙을 시커멓게 먹칠을 한 채 발행하였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은신 (1995년 11월 1일). 《이것이 한국 최초》. 삼문. 52~54쪽쪽. ISBN 9788985407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