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광복단(大韓光復團)은 1913년 조직된 독립운동 단체이다. 경상북도 풍기(현 영주시)에서 결성되어 풍기광복단으로도 불린다.

대한광복단에는 의병 출신 독립 운동가들과 계몽운동가, 영남 지역의 유림 등 여러 계층의 인물들이 참가했으며, 비밀 결사로 조직되어 암살등 무력을 통한 독립 운동을 벌였다. 공화제 국가를 계획했으며, 만주의 독립운동 세력과 연계해 세력을 확대하였다.

대한광복단의 채기중 등 일부 세력은 1915년 대구에서 박상진조선국권회복단과 통합, 대한광복회를 결성하였다. 이를 근거로 대한광복회를 대한광복단의 최종, 후신이라 한다[1].

영주시에 대한광복단 기념공원이 조성되어 있다.[2][3]

친일부호 장승원과 도고면장 박용하를 처단하였다.

각주편집

  1. 대한광복단 기념관, 대한광복단 연표
  2. 《영주시청 인터넷신문》 (2004.10.19) 대한광복단 추모탑 제막행사
  3. 《노컷뉴스》 (2007.7.7) 풍기에서 만나는 독립운동가 박상진 의사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