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승원(張承遠, 1852년 ~ 1917년)은 조선의 문신이다. 자는 공유(公裕), 호는 운정(雲庭)이다. 경상북도 칠곡 출신이며 장석구(張錫龜)의 아들로, 판서 장석용(張錫龍)에게 출계하였다.[1][2] 국무총리를 지낸 창랑 장택상, 장직상의 아버지기도 하다.

생애편집

1885년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정원 주서가 되고 .[1] 이어 부수찬, 교리, 장령, 응교, 수찬, 장악원정, 사복시정 등을 거쳐[1] 1897년, 통정대부에 승자되었다.[2] 그 후 청송군수, 중추원의관, 찬위, 궁내부 특진관을 지내고.[1], 1904년(광무 8) 허위의 추천으로 경상북도관찰사로 나아갔다.[1]1906년 비서감승을 거쳐, 궁내부 특진관에 이르렀다. 의정대신 민영규가 지은 신도비문이 있다.[1][2]

대농토를 소유한 대지주로 박정희의 아버지 박성빈은 한때 그의 집을 출입하기도 했는데, 이 인연으로 박성빈의 아들 박무희는 대지주이기도 했던 그의 농토를 7:3의 비율로 소작하기도 했다.[3]

1907년 서울진공작전에 군자금을 대기로 허위와 약속을 하였으나 이후 허위의 형 허겸이 군자금을 대차 요구하였으나 오히려 밀고를 하였고 이에 허겸은 망명길에 오른다. 후에 허위의 제자였던 박상진이 만든 광복회에세 재차 군자금을 요청하였으나 그것마저 거부하였고, 이것역시 밀고를 하려고 하자 1917년 11월 10일 광복회원인 채기중, 강필순에 의해 처단당하였다.[4]

가족편집

각주편집

  1. 칠곡군 문화관광 - 문화유산 - 칠곡문화역사 - 인물[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 인동장씨 홈페이지 :::::::”. 2014년 8월 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7월 15일에 확인함. 
  3. [박정희의 생애]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 (82) - 1등 인터넷뉴스 조선닷컴
  4. 조한성 (2013. 4. 19.). 《한국의 레지스탕스》. Thinking Gard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