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데니 바티스타(Denny M. Bautista Germán, 1980년 8월 23일 ~ )는 도미니카 공화국의 야구 선수이자, 전 한화 이글스 투수였다.

데니 바티스타
Denny Bautista
기본 정보
국적 도미니카 공화국
생년월일 1980년 8월 23일(1980-08-23) (38세)
출신지 도미니카 공화국 산토도밍고
신장 198 cm
체중 86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투수
프로 입단 연도 2000년
드래프트 순위 FA 아마추어 자유계약(플로리다 말린스)
첫 출장 KBO / 2011년 7월 6일
대전LG
마지막 경기 KBO / 2013년 10월 5일
대전넥센
경력


목차

미국 프로 야구편집

2000년 6월, 플로리다 말린스와 자유계약선수 신분으로 입단한다. 이후 트레이드를 통해 볼티모어 오리올스 팀으로 이적한다.

한국 프로 야구편집

2011년 6월 27일 오넬리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KBO 리그한화 이글스에 입단했다. 입단 조건은 잔여 시즌 연봉 15만 달러이다.[1] 로페즈리즈 등과 친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입단 이전에는 친구 사이인 데폴라가 그의 대한민국행을 권유하기도 했다.[2] 블론 세이브가 잦아 중도 하차하였던 오넬리와 달리 마무리로 쏠쏠하게 활약하며[3] 시즌 후 재계약에 성공했다. 그러나 이듬해에는 마무리로 등판하여 난조를 보였고, 안승민과 보직을 맞바꾸어 선발투수로 전환하여 상대적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주었다. 선발 투수로 계약에 성공했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데니 바티스타는 빠른 직구와 예리하게 떨어지는 변화구가 및 여러가지 구질을 던질 수 있다는 점 등이 장점이다. 또한 삼진률이 매우 높아, 9이닝으로 환산시 15개가 넘는 삼진률을 데뷔 첫 해에 보여 주었다. 그러나 이닝당 볼넷 개수가 많으며 등판 초에 제구 난조로 어려움을 겪어 투구수가 늘어나는 등의 장·단점이 확연히 드러나는 선수이다.[4]

별명편집

야구 팬들이 삼성 라이온즈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의 별명인 끝판왕의 별명을 따와 흑판왕이란 별명을 붙여 주었다.[5]

역대성적
연도 ㅣ소속ㅣ방어율ㅣ경기 ㅣ완투ㅣ완봉ㅣ승리ㅣ 패전 ㅣ 세이브  홀드  이닝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삼진 실점 자책
2011ㅣ한화ㅣ 2.02ㅣ27  ㅣ 0  ㅣ 0 ㅣ  3 ㅣ  0  ㅣ   10    0  35 2/3   19     1    22   1   61    8   8
2012ㅣ한화ㅣ 3.56ㅣ44  ㅣ 0  ㅣ 0 ㅣ  4 ㅣ  6  ㅣ    8    4    86     70     7    52  12  110   35  34

참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