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뱀붙이(Gekko japonicus)는 도마뱀붙이과파충류로, 합개(蛤蚧), 슈레겔 재패니즈 게코(Schlegel's Japanese gecko)라고도 불린다. 도마뱀과 비슷한데, 몸길이는 10~12cm 내외이다. 배는 암회색이고 검은색의 반점이 몸통에서 꼬리 끝까지 불규칙하게 있다. 인가 부근에 살며 천장·벽 위에 있는 곤충·거미 등을 잡아먹는다. 도마뱀과는 달리 주로 밤에 활동하는데, 몸은 짧고 평평하며, 작은 혹 같은 비늘로 덮여 있다. 네 발은 나무와 큰 돌 위를 오르기에 적당하며, 각 발가락의 끝에는 판과 발톱이 있다. 발가락 판에는 거친 표면에 붙일 수 있는머리카락 같은 수천 개의 강모가 있다. 꼬리가 잘 절단되나 금방 재생되고 작은 소리로 운다. 암컷은 대개 한 번에 두개의 알을 낳는다. 독이 없고, 따뜻한 기후에서 산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도마뱀붙이
Gekko japonicus.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파충강
목: 뱀목
아목: 도마뱀아목
하목: 도마뱀붙이하목
과: 도마뱀붙이과
속: 도마뱀붙이속
종: 도마뱀붙이
학명
Gekko japonicus
(Duméril & Bibron, 1836)

어린새끼는 보통 3~5cm 정도의 가느다란 체형을 가지고있다.

분포편집

대한민국에서는 멸종위기종으로 한국(남부지방, 제주도), 일본, 중국, 타이완 등지에 분포한다.기초 생태에 대한 추가 연구 수행을 통한 보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현재는 종에 대한 정보가 매우 부족하다.[1]

함께보기편집

참고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