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침(道琛, ? ~ 661년)은 남부여 말기의 승려이다.

생애편집

660년남부여나(羅)·당(唐) 연합군에 의해 패망하자, 왜국에 볼모로 갔던 부여풍을 임시 왕으로 추대했고, 주류성에서 영군장군이라 자칭하였다. 유민을 규합하여 투쟁을 벌였으나, 내분이 일어나 복신에게 살해되었다.

도침이 등장한 작품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