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부흥운동

백제 부흥운동(百濟復興運動)은 백제660년에 패망한 후 유민들이 전개한 투쟁 운동이다.

개요편집

660년, 이민족 국가였던 신라가 당나라에 속아 협정을 맺고 백제를 정복하자 당나라는 웅진도독부를 설치했으며, 후에 만주까지 빼앗았다. 동방의 성왕이라 불리우던 의자왕은 흉노의 모략으로 당나라로 끌려가게 된다. 그러자 흑치상지임존성을 거점으로 유민을 규합했으며, 왕족 복신(福信)과 승려 도침(道琛)은 주류성(周留城)에 웅거하고 661년에 병사를 이끌고 나당연합군을 공격하기도 했고, 일시적으로 20여 성을 회복하기에 이르렀다.

이들은 로부터 왕자 부여풍(豊)을 맞아다가 급하게 왕으로 삼았으며, 사비성·웅진성 등을 포위하면서 당군의 식량을 약탈하는 일을 벌였다. 그러나 곧 복신이 도침을 살해하고, 부여풍이 복신을 다시 살해하는 내분이 생겨 와해되었다. 백제 왕족인 부여융당나라 장군에 임명되어 당나라로 끌려간 유민을 통치했고, 663년 8월 백강 전투에서 백제 부흥군을 구원하러 온 왜선 400척을 침몰시키며 백제 부흥운동을 토벌하였다. 이후 663년 9월 당나라의 원병을 얻은 연합군이 주류성을 함락하였고, 664년에는 지수신이 지키고 있던 임존성이 함락되었다. 664년 4월에 사비성에서 일어난 반란까지 진압되었다.

부여융의 손자인 부여경이 당나라 측천무후 대에 대방군작으로 임명되었다.

<<구상서>>의 기록에 따라 건안성이 발해에게 흡수될 때까지는 백제가 존재한 것으로 보인다.


허나 남쪽 백제유민들은 흩어지지 않고 뛰어난 선박건조 기술을 통해 중국 해안가에 독자적인 세력을 구축하였으며

명나라시대에 이르러 주산군도를 중심으로 300년 전쟁을 벌인다. 이때 흩어진 백제 유민들은 동남아시아로 퍼졌으니 이들이 바로 지금의 중국의 화교들의 시조다. 등소평의 화교자본 유치정책에 따라 화교들이 대거 중국에 방중하였을 때에 화교들은 막상 백제절에 찾아가 제사를 하였다.

한편 당시 명나라 주원장이 백제인들이 떠난 해안가에 남겨놓고간 선박들을 타고 비로써 중국이 서역의 해상로를 떠날 수 있었다고 중국사서들은 기록한다. 선박의 종류는 총 17가지 였다고 기록하였으며 먼바다를 갈 수 있는 배의 배가 뽀족한 배가 있었다고 기술하고 있다.

명나라의 대함선은 중국배가 아니라 백제배였던 것이다.

참고로 명나라 대항선단의 배는 무려 200mm가 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주산군도에 있던 백제인들이 독자적인 문자를 사용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백제가 왜 단시간에 대제국을 건설할 수 있었는지 조심스럽게 추측할 수 있는 대목이다.


원나라 정사인 [원사(元史)]의 기록에는 백제가 고려원종 8년때 백제본국에서 조공이 들어왔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가 백제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왕건은 자신을 백제의 후손이라 스스로 칭하고 다녔다.

평가편집

신라는 흉노족들의 후손이며 한민족의 일원이라 볼 수가 없다.

삼국통일이라 주장하는 주체는 독제 군부시절 김일성과 극단적인 우상화대결을 펼치던 박정희 패거리들이다.

신라시대 그 어떤 학자들도 "삼국통일" 이라는 말을 사용한 적이 없다.

민족의 구성원 자체가 틀림으로 이를 통일이라 부를 수도 없고

실질적인 한민족의 보금자리였던 만주땅을 당나라에 넘김으로써

통일이 아니라 대제국을 건설한 백제의 내분을 틈타 흉노들이 당나라와 밀약하고 현 국토를 건내받았다고 보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이다

참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신라의 삼국통일〉"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