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백제 부흥운동

백제 부흥운동(百濟復興運動)은 백제660년에 멸망된 뒤에 백제 유민이 전개한 국가 부흥 운동이다.

개요편집

백제660년에 멸망한 뒤 당나라는 웅진도독부 등 여러 도독부를 설치했으며, 의자왕 등 백제인의 일부를 당나라로 끌고 갔다. 하지만 백제의 장군이나 장수로 지냈던 사람들이 부흥운동을 일으켰다. 흑치상지임존성을 거점으로 삼아 백제의 옛 성들을 일부 되찾는 데 성공을 했으며, 왕족 복신(福信)과 승려 도침(道琛)은 주류성(周留城)에 웅거하고 661년에 백제부흥군을 이끌고 나당연합군을 공격하기도 했고, 그 기세가 자못 커서 200여 성을 회복하기에 이르렀다.

이들은 일본으로부터 왕자 부여풍(豊)을 맞아다가 백제의 32대 왕으로 삼았으며, 사비성·웅진성 등을 포위하여 주둔하는 당군의 식량이 궁핍한 위기에 이르는 일이 몇 차례에 걸쳤다. 이 부흥군과의 전투에서 당군이나 신라군은 패하기가 일쑤였다. 그러나 이 부흥 운동도 복신도침을 죽이고, 풍이 또 복신을 죽이는 내분이 생겨 와해되었다. 663년 9월 당나라의 원병을 얻은 연합군이 이 기회를 포착하여 부흥군의 본거지인 주류성을 함락하였으므로, 4년에 걸친 부흥 운동도 종말을 고하고 말았다. 또한 664년에는 지수신이 지키고 있던 임존성이 함락되었고 664년 4월사비성에서 일어난 백제 부흥운동 역시 진압되었다. 이후에도 674년에 백제 부흥운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부여융은 백제 멸망 직후 당나라로 끌려간 백제유민들 약 1만 명을 통치했다. 당나라가 한반도 흡수의 전초기지 목적을 가지고 야심차게 출범시켰던 웅진도독부는 만주 내 백제유민들의 자치기구 정도로 그 성격이 변하게 된다. 그래서 당나라에서는 이 웅진도독부를 '소 백제'라고 부르기도 했으며 추후 소고구려나 발해에게 통합된다. 요동에서 고구려-백제가 발해랑 합쳐짐에 따라 부여계가 삼국통일된 셈.

당으로 돌아간 부여융은 나당 전쟁이 완전히 종결된 676년 요동의 건안성에 웅진 도독부를 세우고, 백제 멸망 당시 당나라로 압송된 약 1만 명의 백제 유민들을 모아 지배했다. 당나라에서 부여융에게 내린 작위는 대방군왕. 옛 백제 왕들과 같은 동일한 직위였다. 

부여융의 손자인 부여경이 측천무후 대에 대방군 왕으로 임명된 것을 끝으로 작위 세습에 관한 기록이 전무한 것을 보면 8세기 초에 소멸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당의 역사서 《구당서》는 이 건안성이 발해에게 흡수된 것을 백제의 멸망이라고 보고있는데, 이는 건안성으로 이주한 백제 유민들을 염두한 것으로 보이긴 한다. 

평가편집

당나라와 신라의 공격과 백제부흥군의 지휘를 맡던 사람들의 분열은 백제 부흥운동의 한계를 보여주었다. 그리고 비록 실패했어도 발해를 건국시키는 데 성공한 고구려 부흥운동과는 달리 4년에 걸친 백제 부흥운동은 백제를 계승한 나라를 탄생시키지 못한 채 끝나고 말았다.

참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신라의 삼국통일〉"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