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연방정보원(聯邦情報院, Bundesnachrichtendienst; BND 분데스나히리흐텐딘스트; 베엔데[*])은 독일연방공화국의 해외 정보 기관이다.

Pictogram infobox palace.png
연방정보원
Bundesnachrichtendienst
연방정보원 로고
연방정보원 로고
설립일 1956년 4월 1일
소재지 풀라흐, 베를린
직원 수 6,050명 (2005)
예산 약 4억 3000만 €
기관장 토마스 드 마지에르
웹사이트 [[1] 연방정보원 (독일)] - 공식 웹사이트

독일의 유일한 해외전담 정보기관이며 군사 및 민간 분야의 첩보를 수집한다. 연방정보원은 비슷한 업무를 수행하는 독일 공군의 '전략정찰사령부'(Kommando Strategische Aufklärung)와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성하고 있다.

조직편집

연방정보원은 연방수상 산하에 설치되어 있다. 본부는 현재 뮌헨 근방의 풀라흐와 베를린에 있으나, 2011년까지 베를린으로 단일화하였다. 연방 정보국은 독일과 해외의 300여 개 곳에 지부를 두고 있으며, 2014년 6,05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 중 10%는 연방군 출신이며, 이들은 공식적으로는 '군사과학 사무소'(Amt für Militärkunde)에 배치되어 연방 정보국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연방정보원의 예산은 극비로 분류되어 있으나, 연간 4억 3천만 유로를 초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업무편집

연방정보원은 해외에서 독일의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들을 찾아 조기에 경보하는 업무를 주업무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연방 정보국 역시 미국에셜론 계획처럼 전 세계의 통신을 감청하는 시스템을 가동해 세계 각지의 국제적 테러나 조직 범죄, 무기 및 마약 밀매, 돈세탁, 기술유출 등과 관련한 정보를 수집하고 그 가능성을 평가하는 일을 하고 있다.

외부 링크편집

좌표: 북위 48° 03′ 50″ 동경 11° 32′ 06″ / 북위 48.064° 동경 11.535°  / 48.064; 11.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