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동축사 삼층석탑

(동축사삼층석탑에서 넘어옴)

울산 동축사 삼층석탑(蔚山 東竺寺 三層石塔)은 울산광역시 동구 동축사에 있는, 신라의 삼층석탑이다. 2000년 11월 9일 울산광역시의 유형문화재 제11호로 지정되었다.

울산 동축사 삼층석탑
(蔚山 東竺寺 三層石塔)
대한민국 울산광역시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11호
(2000년 11월 9일 지정)
수량1기
시대신라
소유동축사
주소울산광역시 동구 옥류로 93 (동부동)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 편집

동축사는 『삼국유사』「황룡사장육(皇龍寺 丈六)」조에 의하면, 573년(진흥왕 34) 처음 건립되었다고 전해지는 절이다. 그 후 934년(경순왕 8년), 고려 정종(靖宗)대, 1457년(세조 3), 1931년, 1975년, 2005년에 고쳐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 동축사 삼층석탑은 신라의 전형적인 석탑이다. 화강암으로 된 기단은 면석(面石)이 모두 없어져 원래의 정확한 높이를 알 수 없다. 탑신부는 탑신(塔身)과 옥개석(屋蓋石)이 모두 한 개의 돌로 되어 있다. 탑신의 사방에는 우주를 모각하고, 탑신부의 옥개 받침은 1·2층은 5단이나 3층은 3단으로 조각되었다. 상륜부(相輪部)는 노반(露盤)과 보개(寶蓋)만 얹혀 있는데, 돌의 재질이 탑신부와 다른 사암 계통이어서 이 석탑을 여러 차례에 걸쳐 고쳤음을 알 수 있다. 2005년 현 위치로 옮겨졌으며, 기단부 일부는 부재를 첨가하여 복원하였다.

현지 안내문 편집

동축사는 《삼국유사》의 황룡사 장육 조에 의하면, 인도의 아육왕이 인연 있는 국토에서 장육존불이 이루어지기를 기원하면서 황철 5만7천근과 황금 3만분을 배에 실어 띄울 때 함께 보냈다는 1불과 2보살의 상을 모시기 위하여 신라 진흥왕 34년(573년)에 처음 건립하였다고 전해지는 절이다. 그후 경순왕 8년(934년), 고려 정종 대, 조선 세조 3년(1457년), 1931년, 1975년에 고쳐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1]

이 동축사 삼층석탑은 신라의 전통양식인 중층기단 삼층석탑이다. 화강암으로 된 이 석탑의 기단은 면석이 모두 없어져 원래의 정확한 높이를 알 수 없다. 탑신부는 몸돌과 지붕돌이 모두 한개의 돌로 되어 있으며, 멈돌에는 네 귀퉁이에 기둥을 본떠 새겼는데, 지붕돌의 받침은 1,2층은 5단이나 3층은 3단으로 되어 있다. 상륜부는 노반과 보개만 얹혀 있는데, 돌의 재질이 탑신부와 다른 사암 계통이어서 이 석탑을 여러 차례에 걸쳐 고쳤음을 알 수 있다.[1]

각주 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