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두건덕(중국어 정체자: 竇建德, 병음: Dòu Jiàndé, 573년 ~ 621년[1][2])은 중국 수나라 말기에서 당나라 초기에 걸쳐 활약했던 군웅의 한 사람으로, 수나라 말기 무렵에 수 양제의 치세에 반기를 들고 일어난 농민 봉기군의 수령이었다. 당시의 농민 봉기군 수령들 중에서도 가장 유능하고 친절한 인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마침내 지금의 하북 지방을 점거할 수 있었고, 당초에는 장락왕(長樂王)을 자칭했다가 후에 하왕(夏王)을 자칭하였다.

621년당나라 장수 이세민(훗날의 당 태종)이 지금의 하남 일대를 지배하고 있던 정나라의 황제 왕세충을 공격했을 때, 당나라가 정나라를 멸망시킬 수 있었다면 자신의 하나라도 같은 처지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판단하였다. 그래서 아내 조씨(曹氏)와 모사 능경(凌敬)의 충고조차 무시하고 왕세충을 구원하러 나섰다가, 결국 호뢰 전투에서 이세민에게 참패하여 사로잡혔다. 이세민의 아버지인 당 고조 치세 하의 당나라 조정에 의해 죽임을 당하였다.

두건덕의 사후 하나라의 영토는 일시 당나라에 의해 탈취되었으나, 곧 두건덕의 장수였던 유흑달(劉黑闥)이 당나라의 지배에 반기를 들고 일어나서 그의 영토를 다시 점거하였고, 이후 623년까지 당나라에 지속적으로 대항하였다.

생애편집

그는 농민 출신으로 일찍이 이장(里長)이 되었고, 대업 7년에 산동지방에 큰 가뭄이 들자 그는 병사를 일으켜 고사달(高士達)에게 투항하여 사병(司兵)으로 임명되었다.

대업 12년에 군사마(軍司馬)가 되었고 고사달이 죽은 후에 스스로 장군으로 칭하고 수십만의 병사를 거느리게 되었다. 대업 13년에 악수(樂壽)에서 스스로 장락왕(長樂王)이라고 칭하였으며, 그 다음해에는 하왕(夏王)으로 칭하였다.

수도를 악수에 두고 연호를 오봉(五鳳)이라고 하였으며 국호를 하(夏)라고 하였으나 621년당 태종에게 패하여 장안으로 압송되었고 그곳에서 처형되었다.

출신 배경편집

최초의 봉기편집

고사달 휘하에서편집

점진적인 세력 확장편집

하왕으로서의 치세편집

패배와 최후편집

연호편집

가족 관계편집

출전 및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

전임
수 양제 양광
중국 하북의 지배자
617년 ~ 621년
후임
한동왕 유흑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