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미네이션

화폐 단위(貨幣單位) 혹은 영어로는 디노미네이션(영어: denomination)은 보통 동전이나 지폐에 대한 통화 금액의 단위를 나타내는 말이다. 디노미네이션은 기프트 카드와 같은 다른 결제 수단과 함께 사용할 수도 있다. 이를테면 5유로는 5유로 지폐의 디노미네이션과 맞먹는다. 이 용어는 화폐 개혁이나 리디노미네이션이라는 용어와 혼용해서 사용하기도 한다.

액면 표시가 5000인 각 나라의 지폐.

하위단위와 상위단위편집

통화에서는 일반적으로 기본이 되는 단위가 있으며, 기본 단위의 일부는 하위단위(subunit, 서브유닛)이라고 한다. 일부 국가에는 여러 단계의 하위 단위들이 있다. 오스만 제국에서 1리라 = 100쿠루쉬 = 4000파라 = 12000악체이다. 과거에 하위단위를 사용했던 일부 통화들은 더 이상 이러한 단위를 사용하지 않기도 하는데, 그 이유는 인플레이션이 하위단위를 쓸모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저명한 예로 일본 엔이 있으며 과거에는 100센이나 1000린으로 분리되었다. 두 하위단위는 1953년을 끝으로 본위 화폐로서의 자격을 잃게 되었다.[1]

명칭의 선택편집

파운드, 리라, 과 같이 무게 단위와 함께 단위를 명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대부분의 경우 이러한 통화들은 처음에 일부 귀금속의 양으로 정의되었다. 다른 선택사항으로는 정치적 실체의 파생 형태를 사용하는 것이다. 아프가니스탄 아프가니와 유럽의 유로는 이 분류에 속한다. 이러한 이름은 단순히 금속의 동전 주조에 들어간 금속의 이름이 되기도 하는데, 이를테면 폴란드 즈워티(금), 베트남 동(구리), 또 지리학적 기원으로 Joachimsthaler가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A law of the abolition of currencies in a small denomination and rounding off a fraction, 15 July 1953 Law No.60|小額通貨の整理及び支払金の端数計算に関する法律 Archived 2002년 6월 28일 - 웨이백 머신|Shōgakutsūka no seiri oyobi shiharaikin no hasūkeisan ni kansuru hōrits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