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강의 철십자

라인강의 철십자》는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아돌프 히틀러를 우연히 추종하게 된 알버트 스피어의 자서전을 영화화한 작품이며, 그는 평번한 건축가에서 각료의 자리까지 올랐다가 종전 후 전범으로 스페다우 형무소에서 20년을 보내며 기록한 전쟁의 이면사다.[1]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라인강의 철십자
Inside the Third Reich
연출 마빈 J. 촘스키

MBC 방영편집

개요편집

MBC에서 1983년 6월 27일부터 1983년 7월 4일까지 방영된 특선외화 시리즈이다. 전작 《야망의 25시》가 외압의혹을 받으며 갑작스럽게 끝나게 되자 후속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긴급 편성되었다.[2]

회차별 부제편집

회차 방송 일자 부제
제1부 1983년 6월 27일 그 이름 아돌프 히틀러
제2부 1983년 6월 28일 화려한 등장
제3부 1983년 6월 29일 갈색제복의 대행진
제4부 1983년 7월 4일 불뿜는 전선
제5부 지하의 총성

각주편집

  1. “새外畵(외화) 2편 放映(방영) MBC TV”. 동아일보. 1983년 6월 17일. 
  2. “MBCTV「양망의 25시」 돌연 중단”. 동아일보. 1983년 6월 10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