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트 슈벤트케

로베르트 슈벤트케(독일어: Robert Schwentke, 1968년 ~ )은 독일영화 감독이다. 2002년 《타투》로 극영화 감독에 데뷔하였으며 2005년 조디 포스터와 함께 한 《플라이트플랜》으로 할리우드의 감독으로 인정받는다.

로베르트 슈벤트케
Robert Schwentke
출생1968년
슈투트가르트
국적독일의 기 독일
직업영화 감독
활동 기간1993년 - 현재

27세 때 오진으로 암 판정을 받은 적이 있다.[1]

제작/감독 작품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