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원산루씨고등여학교(元山樓氏女學校)는 대한제국 시기인 1903년 함경남도 원산에 설립된 감리교 계열의 근대 여성교육 기관이다.

학교명의 '루씨'는 학교 건축비를 기부한 미국인 선교사노스캐롤라이나교회 여선교회 회장 루시 커닝김(Lucy Armfield Cuninggim, 1838~1908)에서 따온 것이다. 동해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화강암으로 지은 교사가 아름답기로 유명했다. 학교의 상징은 신약성서 갈라디아서에서 성령의 열매로 나오는 "사랑·희락(喜樂)·화평·참음·자비·양선(良善)·충성·온유·절제"를 상징하는 9개의 포도송이였다.[1]

상대적으로 척박한 함경남도 지역의 근대 교육에 많은 영향을 끼친 학교이다. 《상록수》의 주인공인 최용신이 이 학교 졸업생인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수립을 전후하여 제3여중으로 개칭되고 교사 이전 요구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며, 이후의 학교 현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2003년서울에서 개교 100주년 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연혁편집

  • 1903년 : 미국인 선교사 캐롤과 놀레스에 의해 창립
  • 1907년 : 루씨건닝금학교로 명명
  • 1909년 : 보통과 제1회 졸업생 배출
  • 1913년 : 조선총독부의 사립학교 인가
  • 1913년 : 고등과 설치
  • 1925년 : 루씨여자고등보통학교로 인가
  • 1938년 : 루씨고등여학교로 개칭
  • 1942년 : 미나도(港)고등여학교로 개칭
  • 1945년 : 원산루씨고등여학교로 환원

유명 졸업생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