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파사린

루이스 카사스 파사린(스페인어: Luis Casas Pasarín; 1902년 4월 16일, 갈리시아 주 폰테베드라 ~ 1986년 8월 17일, 마드리드 주 마드리드)는 스페인의 전 축구 수비수이자 감독이다.

루이스 파사린 Football pictogram.svg
개인 정보
전체 이름 Luis Casas Pasarín
출생일 1902년 4월 16일
출생지 스페인 폰테베드라
사망일 1986년 8월 17일(1986-08-17) (84세)
사망지 스페인 마드리드
포지션 은퇴 (과거 수비수)
청소년 클럽 기록
1918–1921 아틀레티코 폰테베드라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1921–1923
1923–1929
1929–1935
포르투나 비고
셀타 비고
발렌시아


046 00(0)
국가대표팀 기록
1924–1926 스페인 006 00(0)
지도자 기록
1946
1946–1948
1948–1951
1951–1952
1953–1954
1955–1956
1957–1959
1959
1961–1963
스페인
발렌시아
셀타 비고
포르투
말라가
오비에도
셀타 비고
오비에도
플루스 울트라
* 클럽의 출전횟수와 득점기록은 정규 리그 등 공식 경기 기록만 집계함.

클럽 경력편집

파사린은 갈리시아 주 폰테베드라 출신으로, 셀타 비고에서 프로 무대 신고식을 치렀다. 그는 초창기 주장을 맡았던 선수들 중 하나로, 지역의 첫 대회인 1923년 갈리시아 선수권 대회에 참가해 우승에 일조했다.[1]

셀타 비고를 떠난 파사린은 바로 뒤에 6년 동안 발렌시아 소속으로 라 리가 경기에 출전했다.[2] 그는 1932-33 시즌에 최대 성과를 냈는데, 그는 이 시즌에 17경기를 뛰었지만, 발렌시아는 이 시즌 리그에 참가한 10개 구단들 중 9위에 그쳐 간신히 강등을 면했다. 1935년에 은퇴한 후, 파사린은 노동부에서 근무했지만, 얼마 후 은퇴를 번복하고 아마추어 구단인 나시오날 마드리드에서 경기를 뛰었다.[1]

국가대표팀 경력편집

파사린은 스페인 국가대표팀 경기에 6번 출전했는데, 1924년 하계 올림픽에 자국을 대표로 참가했다.

감독 경력편집

스페인 내전이 끝난 후, 파사린은 감독 면허를 땄다. 그는 국가대표팀 경기를 한 번 지휘했고, 이후 1946-47 시즌에는 발렌시아를 지휘하여 3년 만의 리그 우승이자 통산 3번째 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이듬해에는 준우승을 거두었는데, 이 시즌 우승을 거둔 바르셀로나와는 승점 3점 차이였다.[3]

파사린은 셀타 비고를 이끌고 두번은 다른 시기에 5년 동안 1부 리그 지휘봉을 잡았고, 오비에도포르투갈 리그포르투에서도 같은 지위를 맡았었다.[4]

최후편집

그는 1986년 8월 17일, 향년 84세로 마드리드에서 영면에 들었다.[5]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