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트란스옥시아나

(마 와라 알나흐르에서 넘어옴)
트란스옥시아나 지역

트란스옥시아나시르다라 강아무다라 강(혹은 옥서스 강)의 사이에 위치한 지역으로 현재의 우즈베키스탄 대부분, 타지키스탄 대부분, 카자흐스탄 남서부를 포함하는 지역이다. 주로 8세기 전후의 이 지역을 지칭할 때 쓰이는 표현이다. 아랍어로는 마 와라 알나흐르 (아랍어: ما وراء النهر) 라고 한다. 주요 도시는 사마르칸트부하라, 후잔트이다.

어원편집

트란스옥시아나라는 말은 아랍어 마 와라 알 나흐르, 즉 ‘(옥서스) 강 너머의 땅’을 라틴어로 옮긴 것이다.

역사편집

트란스옥시아나는 고대 그리스에서 중앙아시아를 부르던 명칭이다. 알타이-사얀 산맥의 남서 지방의 아파나시에보 문화,카라수크 문화의 주역인 백인종 원시 투르크인들이 기원전 1700년경부터 주변을 복속시키면서 이동을 시작하였고 기원전 1700년경에 트란스옥시아나에 정착하였다.[1] 비단길이 존재하여 유라시아 유목 원주민들로 인해 번영했던 지역이다. 아케메네스 조 페르시아 제국 때에는 소그디아나라는 이름의 사트라피라고 불렸으며 기원전 4세기에는 알렉산더 대왕의 헬레니즘 문화가 발달했다. 기원전 3세기에는 일부 지역이 그리스계 국가 박트리아에 속했지만 박트리아가 멸망하고 스키타이계 이란 유목민에 의한 국가들이 이어져갔고 트란스옥시아나 지역은 기원전 2세기부터는 파르티아의 영향권으로 편입됐다. 3세기부터 사산 조 페르시아의 영토였다. 사산 조 페르시아 대에는 동서무역의 중심지로 특히 각광을 받아 경제, 문화적으로 큰 발전을 이뤘다. 백흉노(악훈)족과 오우르족 등 투르크계 민족들과 스키타이계들이 살았으며 사산 조 페르시아와 대립하거나 동맹하면서 공존하였다. 7세기, 이슬람 제국이 건국되면서 이 지역에서 비단길 유목 무역을 종사하던 투르크인, 사카인 등등 유라시아 민족들이 이슬람으로 개종하였다. 트란스옥시아나의 유목 원주민들인 투르크인과 사카인 등 유라시아 유목민들은 제국들의 용병으로서 군사적으로 도움을 주고 비단길 무역을 종사하며 번영하였다. 이후 우마이야 왕조. 압바스 왕조 등 이슬람 왕조가 이어지며 이 지역의 투르크인들과 사카 등등은 이슬람으로 개종하였는데, 이 지역에 있던 유라시아 유목민들은 이슬람 제국의 군인으로서 활동하였고 투르크인들이 용병으로서 세력을 확장하여 셀주크 투르크 등 투르크계의 이슬람 제국들이 건국되었다. 이 지역은 몽골 제국에 편입되어 튀르크몽골인 세력으로서 서진하여 동유럽을 침공하였다. 중앙아시아의 캅챠크와 차가타이 제국은 몽골어가 아닌 튀르크어를 사용하였으며 이슬람교를 믿었다. 1370년, 이 지역의 중심도시 사마르칸트를 수도로 하여 티무르 왕조가 설립됐다. 1500년에 투르크계 샤이바니 칸의 우즈베크인들에 의해 티무르 제국이 멸망하였다. 그리하여 고대 트란스옥시아나에서 유목 원주민들이였던 투르크-유라시아 유목민들 즉 카자흐인, 우즈벡인 ,키르기스인, 투르크멘인, 타지크인, 아프가니스탄인들이 현재의 트란스옥시아나 지역에 국가를 세웠다. 고대에 트란스옥시아나(중앙아시아)라고 불리던 지역에는 현재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아프가니스탄이 존재한다.

  1. 터키사, 2007. 9. 12., 이희수, 위키미디어 커먼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