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만경대혁명학원(萬景臺革命學院)은 평양직할시 만경대구역에 위치해 있는 학교이다. 본래의 이름은 만경대혁명가유자녀학원으로 만주에서 항일무장투쟁을 하다가 전사한 독립군의 유자녀를 교육하기 위해 만경대에 세운 기숙학교이다. 1947년 10월 12일에 개원하였으며, 개원식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주석이었던 김일성이 참석하였다. 1948년 10월 24일 새로운 교사를 신축하였다.

김일성은 한국전쟁시기에 최고사령부 호위를 만경대혁명학원 출신에게 맡겼는데, 이들을 '친위중대'라고 부른다. 김일성은 '부모들이 일제와 싸우다가 죽었는데 그 아이들까지 전사자로 만들 수 없다'며 전장으로 보내지 않고 호위업무를 맡겼다. 이들은 이후 소련과 동유렵 국가에 유학하도록 보내졌다. 이들 중 강성산, 연형묵, 김환, 오극렬, 김영춘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