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이산성

망이산성(望夷山城)은 경기도 안성시·이천시, 충청북도 음성군의 경계에 있는 망이산 정상에 축조된 성이다. 1993년 6월 3일 경기도의 기념물 제138호 '망이산성'으로, 2003년 4월 11일 충청북도의 기념물 제128호 '음성 망이산성'으로 각각 지정되었다.

망이산성
(望夷山城)
대한민국 경기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138호
(1993년 6월 3일 지정)
위치
망이산성 (대한민국)
망이산성
주소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금산리,
경기도 이천시 율면 산양리
좌표북위 37° 3′ 21″ 동경 127° 29′ 0″ / 북위 37.05583° 동경 127.48333°  / 37.05583; 127.48333좌표: 북위 37° 3′ 21″ 동경 127° 29′ 0″ / 북위 37.05583° 동경 127.48333°  / 37.05583; 127.48333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음성 망이산성
(陰城 望夷山城)
대한민국 충청북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128호
(2003년 4월 11일 지정)
주소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 양덕리 산30-1번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망이산성은 경기도 안성시·이천시, 충청북도 음성군의 경계에 있는 망이산(지금의 마이산) 정상에 축조된 성이다. 망이산성에 대해서는 『신증동국여지승람』의 충주목 봉수조에 망이산성 봉수라는 기록이 있고, 『여지도서』에 망이성 봉수로 기록되어 있어 산성의 존재에 대해서는 일찍부터 알려져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중부지역을 가로지르는 차령산맥 가운데에 있는 이 산성은 산 정상에서 능선과 골짜기를 걸쳐 쌓은 것으로, 안쪽의 내성과 바깥쪽의 외성으로 이루어진 2중성이다. 흙으로 쌓은 내성과 돌로 쌓은 외성으로 이루어져 있다.

산 정상을 둘러싼 내성은 흙으로 쌓은 것으로 백제 때 축조된 것이다. 현재 밝혀진 길이는 250m쯤 되며, 북쪽에 문터로 짐작되는 자리가 있다. 내성 안에는 직사각형의 봉수대 터가 남아있는데, 이곳에서 남쪽을 보면 산세는 거의 절벽으로 되어 험준하나 뒤쪽인 북쪽은 낮은 평원이 넓게 전개된다. 따라서 이 성은 남쪽의 적을 대비하여 쌓았음을 알 수 있다. 북문터 부근에는 샘이 있으며, 그 주위로 기와와 자기조각이 흩어져 있다.

북쪽으로 낮은 평원을 이룬 외곽 봉우리들의 능선을 따라 약 3km 주위에 둘러 쌓은 외성은 돌로 쌓은 것으로, 통일신라 후기에 축조한 것이다. 외성에서는 3군데 걸쳐 문터가 확인되었으며, 산등성이 윗부분에는 공격에 유리하도록 성벽의 일부를 바깥으로 돌출시켜 쌓은 치성도 5곳 발견되었다. 외성의 총 길이는 약 2,080m이며, 외성의 안쪽에는 전 구간에 걸쳐 일정한 너비의 성벽 안쪽 통행로가 마련되었다. 내성의 확인 가능한 길이는 약 250m이며, 내성의 중앙부에는 봉수대가 있다.

성벽을 돌출시킨 치성(雉城)은 서북·북·동·남·서남쪽의 5곳에서 확인되었다. 그리고 문터는 서남·서북·동남·서문·내성문터 등 5개 문터가 남아 있다.

봉수대는 소백산맥을 넘은 봉수로서 단양 죽령과 충주 조령을 넘은 봉수로와 추풍령을 넘은 봉수로가 최종적으로 합쳐지는 가장 중요한 봉수대였다. 조선시대에는 죽산현의 봉수대로서 영남과 중부 내륙의 봉수를 받아서 도성으로 올린 봉수대 유적으로도 중요성을 지니고 있다.

이 산성은 발굴조사 결과 청동기시대 후기부터 조선시대에 걸치는 유물이 발견되었다. 출토유물은 철제단갑(鐵製單甲)·주조철부(鑄造鐵斧)·토기류 등이 출토되었다. 성문 구조가 특이한 성으로, 하나의 산성에 서로 다른 형식의 성문이 시설되었다.

망이산성은 성터와 봉수에 대한 귀중한 가치를 지닌 성으로서, 흙으로 쌓은 내성과 돌로 쌓은 외성으로 구성된 역사적 중첩성과 고구려 양식의 치성이 잘 남아 있는 석축산성이며, 특이한 성문 구조와 봉수대의 중요성 등은 학술적·역사적으로 가치가 매우 높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