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소성 전투나당 전쟁 당시 675년 신라당나라매소성에서 벌인 전투로, 신라는 이 전투에서 당나라 20만 대군을 격파하여 그 간의 패배를 만회하고 나당 전쟁의 전세를 역전시켰다.

매소성 전투
나당 전쟁의 일부
날짜675년 9월
장소
결과 신라의 승리
교전국
신라 당나라
지휘관
김원술 이근행
병력
3만 명 주변 지역 병력 20만 실제 교전 병력 4만
피해 규모
불명 호위 기병 수천 괴멸
말 3만 380필 손실
3만 명분의 무기 손실

배경편집

신라당나라군이 주둔한 옛 백제, 고구려의 땅을 찾기 위해 670년 일으킨 나당 전쟁672년 신라웅진성웅진 도독부를 축출하여 백제 땅을 되찾는 등 신라에게 점점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었다.

이에 675년 당나라의 장수 이근행은 20만 대군을 이끌고 신라 매소성 인근 지역을 공략하고 신라매소성 인근의 당나라군을 격파하기 위해 매소성을 총공격한다.

전투 과정편집

매소성의 당나라군을 격파하기 위해 신라 명장 김유신의 둘째 아들 김원술이 보병 3만을 이끌고 공격한다.

당시 신라군은 매소성 주위 초성리산성, 초성리토성, 수철성 등 3곳에 주둔하고 있었는데 신라군은 장창병(길이가 긴 창), 노병, 쇠뇌 등으로 보급 부대를 호위하기 위해 달려오는 당나라 기병 수천을 무찌른다.

또한 신라군은 지금의 경기도 파주시에 있는 천성을 공격해 천성 전투를 치러 승리하면서 매소성 20만 당나라군의 보급로를 차단한다.

그리고 인근 협곡의 산성까지 진을 쳐 당나라 기병과 정면 승부를 벌여 승리하면서 매소성을 함락시킨다.

결과 및 영향편집

신라는 이 전투에서 당군의 기병 수천을 거의 전멸시키고 말 3만380필을 빼앗았으며, 3만명분의 무기도 빼앗았다.

그 후 676년 기벌포 해전에서도 승리하면서 나당 전쟁신라의 승리로 종결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