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효과

(매튜 효과에서 넘어옴)
무릇 있는 자는 받아 풍족하게 되고 없는 자는 그 있는 것까지 빼앗기리라
 
마태복음 25장 29절

이 문구를 따서 로버트 머튼은 저명한 연구자가 더 많은 혜택(지원금 등)을 가져가고, 잘 알려지지 않은 연구자는 그렇지 못함으로써 점점 두 사이에 격차가 벌어지는 현상을 두고 마태 효과(馬太效果)라 칭했다.[1] 매튜 효과(--效果) 또는 마태복음 효과(馬太福音效果)라고도 한다. 이러한 효과는 주로 사회학이나 교육학 분야에서 언급된다.

교육학편집

케이트 스타노비치 Keith Stanovich는 이를 학생의 읽기 문제에 적용하였다.[2] 읽기 능력이 떨어지는 학생들은 학교에서 진급하면서 점점 더 독해에 어려움을 겪고, 언어는 도구과목으로써 기능하기 때문에 다른 교과목에서도 교육과정이 추구하는 목표를 달성하기는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더욱 어려워지는 것이다.

출처편집

  1. 엄훈(2012), 학교 속의 문맹자들
  2. Stanovich, Keith E. (1986). "Matthew Effects in Reading: Some Consequences of Individual Differences in the Acquisition of Literacy". Reading Research Quarterly 21 (4): 36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