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멘투호테프 2세(재위기간 기원전 2060년 ~ 기원전 2010년)는 이집트 제11왕조파라오로, 제1중간기의 혼란을 끝내고 상하 이집트를 통일하였다. 그의 이름은 '멘투(테베의 전쟁신)가 만족하신다'라는 뜻이다. 즉위명은 네브헤테프레로 '가 기뻐하신다'라는 뜻이다.

멘투호테프는 인테프 3세와 이아(Iah)의 아들이었으며, 그 자신은 '왕의 어머니'로 불린 템(Tem)을 비롯하여 다섯 명의 아내를 두었다. 부인들과의 사이에 멘투호테프 3세를 낳았다. 토리노 파피루스에 따르면 총 51년을 다스렸다.

통일과 군사행동편집

재위 14년, 아비도스에서 반란이 일어났다. 이 반란은 이집트 제10왕조와 관련이 있는 것이었는데, 이를 성공적으로 진압함으로써 통일의 기반이 놓였다.

정확히 어느 시기에 통일을 한 것인지는 알려져 있지 않으나, 재위 39년에 "두 땅을 통일한 자"라는 칭호를 쓴 것이 알려져 있다.

같은 해에 멘투호테프는 나일 강의 제1폭포를 지나 누비아로 원정을 떠났다. 이때 그는 제1폭포 남쪽으로 27km 떨어진 아비스코까지 진격하였다고 한다. 또한 팔레스타인 지역까지 원정한 흔적이 남아 있다.

통치편집

멘투호테프는 전쟁에 능한 파라오답게 전쟁과 관련된 유물을 남겼다. 미국의 고고학자 허버트 윈록은 멘투호테프 신전 근처에서 대형 무덤을 발견하였다. 이 무덤은 수십 명의 전사자들의 무덤이었는데, 집단적인 전쟁 묘지로는 매우 이른 시기의 것으로 평가된다.

이 외에 멘투호테프는 나라를 재정비하고 재상을 두었는데, 아크토이라는 재상은 누비아 원정에 동참하기도 했다고 한다.

무덤편집

멘투호테프의 무덤은 테베의 서안에 위치한 다이르알바하리(Dayr al-Bahri)에 있다. 그의 선왕들은 모두 이 근처에 묻혔다. 이 지역 근처에 훗날 왕들의 골짜기(Valley of the Kings)가 들어서며, 대표적으로 하트솁수트의 무덤이 건설된다.

멘투호테프의 무덤 신전으로 들어가면, 석조 좌상이 등장한다. 석조 좌상은 하얀 색 왕위 갱신제 복장과 하이집트를 상징하는 빨간 관을 쓰고 있으며, 얼굴은 오시리스를 상징하고 있다.

그의 무덤 근처에는 멘투호테프를 모셨던 다기 등의 무덤이 있다.

이 외에도 그는 아비도스, 덴데라 등 다른 여러 도시에 자신의 기념물 등을 세웠다.

전임
인테프 3세
제5대 이집트 제11왕조파라오
기원전 2060년 ~ 기원전 2010년
후임
멘투호테프 3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