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모산 수학여행 참사(毛山修學旅行慘事)는 1970년 10월 14일 충청남도 아산군 배방면 공수리 모산역 부근에 위치하던 건널목을 건너던 관광버스열차에 부딪혀 일어난 사고이다.[1]

모산 수학여행 참사(모산 이내건널목 사고)
날짜1970년 10월 14일
시간오후 4시 20분(KST)
위치충청남도 아산군 배방면 공수리(현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면)
원인운전 부주의, 안전 불감증, 무리한 건널목 통과 시도
사망자46명
부상자30명
생존자2명

목차

사고 개요편집

당시의 연흥관광 소속이었던 사고 버스는 서울 경서중학교 3학년 학생 77여 명을 태우고 현충사소풍갔다 귀경하던 도중이었으며, 모산역 북쪽에 위치한 이내건널목을 통과하던 중에 서울역을 출발하여 장항역으로 달리던 열차에 버스 왼쪽을 들이받힌 채 약 80여 미터 가량 밀려가면서 연료통이 폭발, 불길에 휩싸였다.

사고 원인편집

오랜 기간 입시 등에 중압된 상태의 학생들이 모처럼의 당일치기 여행 도중 즐거운 분위기에 심취함으로써 심한 소란을 피웠으며 이로서 운전 기사의 주위 집중력을 저하시켜 착오로 인한 건널목 일단정지 신호위반을 한 것이 원인이었다. 또한 인명 피해의 규모가 커진 데에는 승차정원을 초과한 탑승 및 인솔교사가 탑승하지 않았던 점이 원인으로 작용하였다.[2]

피해 규모편집

이 사고로 학생 45명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30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2명만 피해를 입지 않았다. 사고 버스는 완파 및 전소되었고 기관차도 일부가 화재에 소실되었다. 장항선 열차 상하행선 모두 사고 순간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전면 통제되었다.

사고 여파편집

사고를 당한 경서중학교는 5일 동안 임시 휴교 조치가 내려졌으며, 사고 발생 수 일이 지나 원주 삼광터널 열차 충돌 사고가 발생하면서 전국 중 고등학교 수학여행이 전면 금지되는 사태를 맞기도 하였다. 이 사고를 책임을 물어 경서중학교 교장 등 4명의 교직원이 파면되고 8명이 해직 처분을 받았다. 정부는 사고를 낸 관광버스 회사에 대해 사업자 면허 취소 처분을 내렸고[3], 책임을 들어 당시의 서울 교육감의 사표를 수리한 데 이어 서울 철도국장이 잇따라 제출한 사직서를 수리하는 등 철도계 내부에서도 인사 조치가 이루어지는 일도 벌어졌다. 또한 사고가 일어났던 곳에 위령비가 세워졌으며 이는 현재까지도 이르고 있다[4]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