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용상

모용상(慕容詳, ? ~ 397년)은 중국 오호 십육국 시대 후연(後燕)의 천왕이며, 모용황(慕容皝)의 증손이다. 황위를 참칭하였다가 살해되었기 때문에 시호는 없다.

생애편집

모용보(慕容寶)로부터 개봉공(開封公)으로 봉해졌으며, 중산(中山)을 지켰다. 이후 모용보의 아들인 모용회(慕容會)가 모용보에 반란을 일으켰다 패배하여 중산으로 오자 모용회를 살해하였다.

397년 모용보가 북위(北魏)의 군대에 패한 뒤 (薊)로 피신하자, 중산에서 스스로 후연의 황제를 자칭하면서 연호를 건시(建始)로 하였다. 그러나 폭정으로 인해 곧 민심을 잃게 되었고, 그 해 모용린(慕容麟)이 이끄는 정령족(丁零)의 군에 의해 살해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