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용황

연 태조 문명황제 모용황(燕 太祖 文明皇帝 慕容皝, 297년 ~ 348년, 재위: 337년 ~ 348년)은 오호십육국시대 전연의 제1대(초대) 황제로, 는 원진(元眞)이다. 생전에는 왕을 칭하였으나, 모용준 즉위 후 황제로 추존되었다.

생애편집

모용황은 모용외(慕容廆)의 3남으로, 321년황태자로 책봉되었다. 333년모용외가 사망하자 뒤를 이어 전연 제1대(초대) 황제가 되었다.

그러나 서형(序兄)인 모용한(慕容翰)과 동생 모용인(慕容仁), 모용소(慕容昭)와 대립하여 모용부는 혼란에 빠지게 되었다. 모용인은 모용소와 함께 반란을 모의하였으나 이것이 도중에 발각되어 모용소가 죽임당하자 평곽(平郭)을 거점으로 반란을 일으켜 요동(遼東) 일대를 장악하였으며, 모용한은 서쪽의 단부(段部)로 망명하였다가 단부군대를 안내하여 모용황을 공격하였다. 한때 모용황은 멸망 직전까지 몰렸으나 모용한이 모용부가 멸망할 것을 두려워하여 철군함으로써 살아남았다. 336년, 모용황은 모용인을 공격하여 멸망시키고 다시 모용부의 지배권을 확립하였다.

337년, 모용황은 동진(東晉)이 회유하기 위해 주던 책봉과 공물, 비단 등을 거부하고 스스로 조선왕(朝鮮王)을 칭하다가 이후 연왕(燕王)을 자칭하며 전연을 건국하여 동진을 공격하였다. 모용황은 단부 선비와 대립하였는데 후조(後趙)와 동맹을 맺고 338년단부선비를 협공하였다. 이로 인해 후조의 갈족 석호(石虎)는 전연에게 원한을 품었다. 후조는 전연과 전쟁을 시작하였다. 후조의 침입으로 한때 수도인 극성(棘城)이 포위되는 위기를 맞기도 하였으나 모용황은 농성전 끝에 후조군을 격파하고 오히려 반격하여 영토를 일부 확장하였다. 이후 후조의 유주(幽州)를 계속 공격하여 약탈전을 벌였다. 340년에는 다시 후조가 대군을 이끌고 전연을 위협하였으나 모용황은 후조의 전선을 우회하여 (薊)를 습격, 크게 승리하였다. 342년용성(龍城)으로 수도를 옮겼다. 344년에는 우문부(宇文部)를 공격하였고 이후 동진을 공격하여 동진의 여러 성들을 함락시켰다.

모용황은 동진을 공략하여 한족 수만명을 노예로 끌고 갔으며 이들을 소작하여 경제적으로 풍요해졌다. 동진에 충성을 맹세한 한족들은 소수 등용하였으나 선비족을 우대하여, 선비족들은 한족을 마구 함부로 죽이는 일이 잦았다. 348년에 수렵 도중에 낙마하여 머리를 다쳐 사망하였다.

가계편집

아내편집

  • 문명황후(文明皇后) 단씨(段氏)
  • 문소황후(文昭皇后) 난씨(蘭氏) - 모용수의 어머니
  • 공손부인(夫人公孫) - 모용납, 모용덕의 어머니
  • 고씨(高氏) - 모용각의 어머니

아들편집

  • 경소제(景昭帝) 모용준(慕容儁) - 장남
  • 태원왕(太原王) 모용각(慕容恪) - 차남
  • 성무제(成武帝) 모용수(慕容垂) - 3남, 모용패(慕容覇)라고도 함.
  • 범양왕(范陽王) 모용교(慕容交) - 모용우(慕容友)라고도 함.
  • 여강왕(廬江王) 모용의(慕容宜)
  • 의도왕(宜都王) 모용환(慕容桓)
  • 임하왕(臨賀王) 모용준(慕容遵)
  • 하간왕(河間王) 모용휘(慕容徽)
  • 역양왕(歷陽王) 모용룡(慕容龍)
  • 북해왕(北海王) 모용납(慕容納)
  • 난릉왕(蘭陵王) 모용수(慕容秀)
  • 안풍왕(安豊王) 모용악(慕容岳)
  • 헌무제(獻武帝) 모용덕(慕容德)
  • 시안공(始安公) 모용묵(慕容默)
  • 남강공(南康公) 모용루(慕容僂)
  • 장무왕(章武王) 모용주(慕容宙)

편집

모용황이 등장한 작품편집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전 대
없음
제1대 전연 황제
337년 ~ 348년
후 대
모용준(慕容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