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의 아이

목요일의 아이》는 1984년 6월 22일에 방영된 KBS 1TV 청소년문학관 시리즈 중 아홉 번째 작품이다.

목요일의 아이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KBS 1TV
방송 기간 1984년 6월 22일
방송 시간 금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 횟수 1부작
원작
김민숙의
  • 장편 소설
  • 《목요일의 아이》
제작사 KBS
연출 최상현
각본 이금림
출연자 황준욱, 정복임 외
음악 임택수
HD 방송 여부 아날로그 제작 · 방송
외부 동영상
KBS 추억의 영상 - 목요일의 아이

줄거리 편집

준형은 어머니의 심부름으로 고시공부를 하고 있는 형 윤형에게 음식을 가져다 주려고 절에 왔다. 준형은 그곳 약수터에 갔다가 아버지의 1주기 재를 올리기 위해 온 아이를 만나게 되고, 서울에 올라와서도 계속 그 아이의 모습이 아른거려 괴롭다. 그러던 중 준형은 친구의 부탁으로 연극회에 갔다가 절에서 만나 그 아이 가은을 다시 만나게 된다. 이후로 준형은 가은이 생각날 때마다 물구나무 서기로 잊으려 하지만 그게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준형은 공부하려 도서관에 갔다가 또 다시 가은을 만나게 되면서 서로 말을 놓기로 한다. 가은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가 다른 남자와 만나는 것을 불쾌해하던 차에 미국의 외삼촌이 부르자 이 곳을 떠나기로 한다.[1]

등장 인물 편집

주요 인물 편집

  • 황준욱 : 임준형 역
  • 정복임 : 가은 역

그 외 인물 편집

편성 변경 편집

  • 오후 7시 30분부터 6.25 연속기획 다큐멘터리 《비록 6.25》의 편성으로 앞당겨 방송됨.

각주 편집

  1. “<KBS 1 오후6.30> 청소년문학관”. 동아일보. 1984년 6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