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몬더그린(mondegreen)이란 의미를 알 수 없는 외국어의 전부 또는 일부가 의미를 가진 청자의 모어처럼 들리는 일종의 착각 현상을 말한다. 주로 새로운 정보(외국어의 음)를 기본의 정보(모어의 소리)로 해석하려는 의 무의식적인 작용에 의하여 일어나는 것으로 생각되나, 화자측의 의도(유도)에 따라 상당한 영향을 받는다.

어원편집

‘몬더그린(mondegreen)’이라는 말은 미국의 작가 실비아 라이트(Sylvia Wright)의 에세이 〈레이디 몬더그린의 죽음(The Death of Lady Mondegreen)〉에서 비롯되었다. 그녀가 어렸을 때 어머니가 읽어줬던 발라드 〈The Bonny Earl of Murray〉의 "and laid him on the green"을 "and Lady Mondegreen"으로 잘못 알아들었다는 것이다.

mondegreen이란 단어는 2008년 웹스터 사전에 실렸다.[1]

예시편집

몬더그린은 종종 개그의 소재로 이용되어 왔다. KBS개그콘서트에 방송되었던 《박성호의 뮤직토크》는 몬더그린을 개그의 소재로 사용한 대표적인 예이다.

Southern Cross편집

403 Forbiddena의 1집 N.E.W.S에 수록된 곡으로, 원곡은 영어이나 일본인 특유의 억양과 이 현상으로 인해 전체 곡이 다르게 들릴 수 있다. 사우던 크로스(Southern Cross)가 썩던콩으로 들리거나, you obey me가 니를 욕하니 등으로 들리기도 한다.

롯데삼강 아이스크림 돼지바 CF편집

KOF편집

KOF의 등장 캐릭터 중 나나카세 야시로의 대사를 잘 들어보면 한국어와 상당히 유사하게 들린다.

  • 얼마나 쓸쓸해요 힘내요 괜찮아요(거친 대지)
  • 어머니를 버렸다(MAX 암흑 지옥극락떨구기)
  • 젖소, 이제 늦는구나(암흑 지옥극락떨구기)
  • 눈깽이 야렸나요 남아있다(도발)

기타편집

각주편집

  1. “우리 술 '소주[Soju]', 웹스터사전에 등재”. 아시아경제. 2008년 7월 8일. 5번째 문단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