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Dragostea din Tei(드라고스테아 딘 테이, 피나무에서의 사랑)〉는 몰도바 팝 그룹인 O-Zone루마니아어 싱글이다. O-Zone의 멤버 단 벌란(Dan Bălan)이 작사·작곡하였다. 2003년 O-Zone이 활동하고 있던 루마니아에서 싱글 음반으로 발매되었다.

Dragostea din tei
O-Zone싱글
수록 앨범DiscO-Zone
발매일2004년
포맷CD, 12" 레코드
녹음2003년
장르유로댄스
길이3:34
레이블자이브 레코드
프로듀서단 벌란
O-Zone 싱글 연표
"Numai tu"
(2003년)
"Dragostea din tei"
(2004년)
"Despre tine"
(2004년)
파일 정보 · 도움말
|}

그러다가 이탈리아에서 활동하는 루마니아 댄스 가수 하이두치(Haiducii, 본명 파울라 미트라케 Paula Mitrache)가 같은 곡을 부른 것을 2004년 이탈리아에서 싱글 음반으로 발매하여 크게 성공하였다. 이에 힘입어 O-Zone의 원곡도 기타 유럽 국가에서 2004년 봄을 전후하여 싱글 음반으로 발매되어 유럽에서 2004년 최고의 여름 인기곡 가운데 하나가 되었고 그해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팔린 싱글 음반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O-Zone과 하이두치는 서로 상대방이 곡을 허가 없이 도용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O-Zone이 하이두치를 고발하자 하이두치 역시 맞고소로 대응했으며 루마니아의 재판소는 해당곡의 작사 및 작곡자를 가려내는 과정을 거쳤는데 O-Zone의 멤버인 단 벌란이 드라고스테아 딘 테이의 작곡가라는 것을 밝혀내게 되어 O-Zone의 손을 들어주었다.

O-Zone과 하이두치가 부른 〈드라고스테아 딘 테이〉의 두 버전은 매우 비슷하다. 다른 점은 뮤직비디오의 내용인데 O-Zone의 곡은 경비행기를 빌려서 하늘에 떠 있는 경비행기 위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촬영된 것이지만 하이두치의 곡은 호텔을 빌려서 촬영했다. 이탈리아에서는 하이두치의 곡이 인기 순위 1위에 올랐으나 유럽 대부분의 국가들에서는 O-Zone의 곡이 발매된 영국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O-Zone의 곡이 더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런데 독일에서는 두 버전이 동시에 1, 2위에 오르는 일도 일어났다.

인터넷에서의 인기편집

〈드라고스테아 딘 테이〉는 유럽에서 최고 인기를 달렸지만 미국에는 잘 알려지지 않고 있었다. 그러다가 게리 브롤스마(Gary Brolsma)라는 미국인이 이 음악을 립싱크한 동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었다. 이것은 곧 큰 인기를 끌었고, 2005년 2월에는 뉴욕 타임즈에 실리기까지 했다. ‘Numa Numa’라는 이름이 붙은 이 동영상은 여러 가지로 패러디되기도 했다.

이는 일본 2채널에서 ‘마이아히(マイアヒ)’ 또는 ‘마이야히(マイヤヒ)’라는 제목으로, 2채널 특유의 아스키 아트 플래시로도 나왔다. 이 플래시들은 대부분 루마니아어 가사를 일본어 발음으로 옮겨서 말이 안 되는 가사로 바꾸어놓은 것이었다. 한국에서도 잠시 여러 플래시 동영상이 퍼졌었지만, 이 플래시 동영상들은 일본어를 잘 알고 있어야만 이해가 가는 내용이라서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다.

2005년 3월에는 《恋のマイアヒ(사랑의 마이아히)》라는 제목으로 일본에서 싱글 음반이 발매되었다. 그리고 여러 개의 리믹스 음반이 출시되었다. 이런 인기의 영향인지 2006년 2월SM 엔터테인먼트에서 이 음반을 대한민국에 발매하였다.

대한민국의 배우, 가수인 현영의 1집 앨범에는 〈드라고스테아 딘 테이〉의 번안곡인 〈누나의 꿈〉이 수록되어 있다. 싱가포르의 가수인 곽미미(郭美美)는 〈드라고스테아 딘 테이〉의 번안곡인 〈부파부파〉(중국어: 不怕不怕→무섭지 않아)을 발표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