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주란

가수문주란

문주란(文珠蘭)은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학명은 Crinum asiaticum이다.

Infobox plantae.png
문주란
Crinum Lily.JPG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외떡잎식물군
목: 비짜루목
과: 수선화과
속: 문주란속
종: 문주란 (C. asiaticum)
학명
Crinum asiaticum

특징편집

"아름다운 구슬처럼 생긴 난초"라는 뜻을 갖고 있지만 이름과는 달리 난초과가 아닌 수선화과에 속한다. 상록의 여러해살이풀로서 줄기는 굵고 크며 곧게 서는데, 높이는 50cm 정도이다. 여름이 되면 잎겨드랑이에서 높이 30-80cm 되는 굵고 다소 편평한 꽃줄기가 비스듬히 뻗어나와 희고 향기가 있는 여러 개의 꽃이 취산꽃차례를 이루면서 달린다. 꽃덮이조각은 가늘고 윗부분은 거꾸로 말리는데, 밑부분은 서로 붙어서 가는 통 모양을 하고 있다. 열매는 공 모양의 삭과로 익으면 바닷물에 뜬다. 피부병 치료와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어 화장품의 원료로 사용된다.

한국의 천연기념물편집

주로 제주도에서 자란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제주 토끼섬 문주란 자생지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19호로 지정되어 있다.

재배 및 관리편집

밭흙, 부엽, 강모래를 4대 4대 2의 비율로 혼합해서 배수가 잘 되는 배양토를 만들어 사용한다. 재배 가능한 북방한계선이 제주도 토끼섬이므로, 내륙에서의 옥외 월동은 불가능하고 온실이나 실내에서만 재배할 수 있다. 반그늘에서 잘 자라고, 환기를 잘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분구나 씨뿌리기로 번식시킬 수 있다. 씨는 몇 개 맺히지 않지만 발아력이 좋아 오랫동안 건조시켜도 쉽게 발아한다.[1]

함께 읽기편집

각주편집

  1. 윤경은·한국식물화가협회, 《세밀화로보는한국의야생화》, 김영사, 2012년, 250쪽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