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치지 않으면 죽는다

'뭉치지 않으면 죽는다'(Join, or Die)는 미국 건국의 아버지이자 계몽주의 사상가인 벤자민 프랭클린이 만든 유명한 만평 중 하나로, 1754년 5월 9일 프랭클린이 직접 운영했던 펜실베니아 가제트에 처음 실렸다.[1]

벤자민 프랭클린이 만든 '뭉치지 않으면 죽는다'라는 문구는 식민주 주민들의 대영제국을 상대로 한 투쟁에서의 통합의 중요성을 설파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 카툰은 미국 독립전쟁 중 식민지 주민들의 자유를 향한 상징이 되었다.

각주편집

  1. “Join or Die”. United States Library of Congress. 2006년 5월 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