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용언활용형
미연형
연용형
종지형
연체형
이연형/가정형
명령형

미연형(일본어: 未然形 미젠케이[*])이란 일본어용언활용형의 하나이다. 일본어 동사형용사등은 활용이 일어나는데, 활용형이란 학교문법에서 이런 활용 후의 어형을 6가지로 분류한 것으로, 그 중 4단동사의 어말이 ア단으로 구성 되어 있던 것을 가리켜서 미연형이라고 한다.

목차

정의편집

미연이란 ‘아직 그렇지 않다’(まだそうではない)란 의미가 있고, 부정의 ‘ず’나 의지 · 추측을 나타내는 ‘む’에 결합할 때 변화되는 어형을 의식한 명칭이다[1]. 에도시대국학에서는 장연언라고도 한다. 이것은 ‘그렇게 하려고 한다’(そうしようとする) ‘그렇게 될 것이다’(そうなるだろう)라는 뜻이다.

‘ず’나 ‘む’를 붙이면 4단동사의 어말은 ア단음에 변화한다. 예를 들어, ‘書く’는 ‘書かず’ ‘書かむ’가 된다. 여기에 기초를 두어 ‘ず’ ‘む’가 붙을 때의 4단 동사가 아닌 다른 동사 활용이나 형용사 · 형용동사 · 조동사의 어형을 총칭한 것이 미연형이다. 미연형이 정해지고 나서, 반대로 어미와 결합할 때 あ단으로 변화하는 활용의 분류에도 사용되게 되어, 미연형에 접속하는 동사 · 조동사로 ‘る · らる’나 ‘す · さす’ ‘まし’…가 있는 것처럼 쓰이게 되었다.

또한 현대 일본어의 문법도 이것에 맞추어 만들어져 있지만, 의지의 ‘む’가 ‘う’가 된 것이나 (추측의 ‘む’는 형용동사의 ‘だろう’와 합류하여 연체형으로 활용된다.) 부정의 ‘ず’가 ‘ない’가 된 것으로 활용형이 달라져서, 4단동사는 ‘書こう’와 같이 ア단음+う→オ단 장음으로 변화하기에, 사단동사는 オ단음도 포함하게 되어 현대어에서 오단동사로 일컬어지게 되었고, 형용사 · 형용동사에서는 ‘おいしかろう→맛있을 것이다靜かだろう→조용할 것이다와 같이 ‘かろ’ ‘だろ’가 되었다. 또 형용사 · 형용동사에 ‘ない’가 붙으면 ‘おいしくない→맛있지 않다靜かではない→조용하지 않다와 같이 되게 되지만, ‘ない’를 보조형용사로 연용형의 ‘く’나 ‘で’가 되기에, 형용사 · 형용동사에서 부정형은 미연형에서 제외되게 되었다.

문어 구어
품사 활용의 종류 예시 어형 활용의 종류 예시 어형
동사 4단활용 書く かか -a 5단활용 書く かか
かこ
-a
-o
ラ행변격활용 あり あら -a
ナ행변격활용 死ぬ しな -a
하1단활용 蹴る -e
하2단활용 受く うけ -e 하1단활용 受ける うけ -e
상1단활용 着る -i 상1단활용 起きる おき -i
상2단활용 起く おき -i
カ행변격활용 -o カ행변격활용 來る -o
サ행변격활용 -i サ행변격활용 する

-i
-e
-a
형용사 ク활용 なし なから から   ない なかろ かろ
シク활용 美し うつくしから しから
형용동사 ナリ활용 靜かなり しずかなら なら   靜かだ しずかだろ だろ
タリ활용 堂々たり どうどうたら たら

언어학으로 본 미연형편집

형태론에서 보면, 일본어 동사는 자음어간동사와 모음어간동사으로 나눌 수 있다. 4단동사를 로마자분석하면, kak|anai · kak|imasu · kak|u…와 같이 변화되지 않는 것은 k등의 자음 부분까지이다. 이 단어 변화하지 않는 부분을 어간이라고 부르며, 변화하는 것은 어미라고 부르므로, 4단동사는 어간이 자음으로 끝나기에 자음어간동사이다. 이 기준으로부터 보면, ラ행변격활용 · ナ행변격활용동사도 자음어간동사이고, 특정의 어미가 도착할 때 불규칙한 어형을 가질 뿐이다. 한편, 1단동사나 2단동사는 어간이 모음으로 끝나는 모음어간 동사이다. (다만, 문어에 대해서는 모음어간은 모음교환을 일으켜 2가지 방법의 어형을 갖고 있다.) 예를 들어 ‘起きる→일어나다는 oki|nai, oki|masu, oki|ru, oki|reba…, ‘食べる→먹다는 tabe|nai, tabe|masu, tabe|ru, tabe|reba와 같이 e나 i까지가 어간이다. 덧붙여서 サ행변격활용이나 カ행변격활용으로 여겨지는 ‘す(する)’ ‘く(くる)’는 이러한 규칙에 맞지 않는 어형변화를 하므로 불규칙 동사로 분류된다.

각주편집

  1. 하가야이치 (1904). 《中等敎科明治文典》 [중등교과 메이지 문전]. 에서 “제1활용형인 ‘死な’는 ‘死なば’로 사용하며, 아직 성립하지 않은 것을 임시라는 형태되면 미연형이라고 한다”(第一活用形の『死な』は『死なば』と用ゐられて,未だ成立たぬことを假にいふ形なれば未然形といふ)(2 · 2)라고 있듯이, ‘미연’의 뜻은 원래 ‘ば’라는 형식 앞 미연형에 대해서만 인정됐다. ‘る · らる’ ‘す · さす’ 앞 미연형이나, ‘せざらまし’ 중의 미연형 ‘せ’는, ‘미연’이라고 칭하지 않았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