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주언론시민연합

민주언론시민연합(民主言論市民連合, 약칭, 민언련)은 자유 언론 운동을 주도하는 시민단체. 1984년 전두환 군부독재정권의 언론장악과 사주들의 횡포를 겪은 해직 언론인들이 주축으로 창립했다. 권력화된 언론에 대한 모니터링 등 감시 운동을 이어오고 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표어언론개혁, 시민의 힘으로!
결성일1984년 12월 19일 민주언론운동협의회
목적언론민주화와 민족 공동체적 삶의 가치구현
위치
활동 지역대한민국
형태사단법인
회원정회원 1,450명, 언론학교 동우회원 4,200명
공식 언어한국어
웹사이트http://www.ccdm.or.kr
공동대표정연우, 전미희, 한상혁

창립과정편집

주요역사편집

  • 1985년 6월 15일 모든 언론이 침묵했던 80년대, 기관지 월간 《말》을 발간하여 제도언론이 외면한 민중의 진실을 알림
  • 1986년 9월 6일 보도 지침을 폭로하여 권력의 언론통제 실상을 보고하여 제도언론에는 자성의 계기가 되었고, 군사정권에 타격을 줌
  • 1987년 6월 항쟁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
  • 1988년 한겨레신문 창간 주도
  • 1991년 11월 ‘언론학교’ 개설
  • 1992년 2월 ‘대학언론강좌’ 개설
  • 2015년 12월 '성유보 특별상' 제정

주요활동편집

  • 시민언론교육 (언론학교, 대학언론강좌, 글쓰기강좌)
  • 언론감시운동 (신문·방송 모니터, 선거보도 모니터)
  • 언론운동전문지 〈시민과 언론〉 발행
  • 출판·홍보 사업 (언론관련 교육자료집, 모니터활동 자료집 발행)
  • 조사연구 (언론정책 관련법 연구, 언론관계 학술행사 개최)
  • 연대활동 (지역 언론운동 연대 / 시민언론운동 및 언론노조운동과 연대)

기타편집

창립당시 구성원의 대다수는 동아투위, 조선투위1980년 언론통폐합으로 해직된 기자들로 모두 군사독재 정권의 언론통제에 저항하다 쫒겨난 인물들이다.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2008년 이후 1975년 동아일보, 조선일보 강제해직과 1980년 언론통폐합과 대량해직은 정권의 언론통제를 위한 부당한 조치였음을 확인하고 국가가 배상하도록 권고하였다. 그러나 당사자인 동아일보, 조선일보KBS 등은 해고자 복직과 공식적인 사과 등의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

비판편집

  • 한겨레 신문사 출신의 오마이뉴스 김태경 기자가 ‘인물과 사상’ 9월호에 ‘노 정권과 시민단체들,유착 혹은 상생?’ 이라는 글을 게재했는데, 여기서 한국여성단체연합, 참여연대, 민중연대와 함께 민언련을 “노무현 정권과 유착돼 있는 대표적인 시민단체”로 꼽았다.[1]
  • 권력을 감시해야할 단체가 노무현 정권시절 예산상 편중적으로 특혜를 받았다는 지적도 비판의 대상이 된다.[2]
  • 민언련의 주요 정책 가운데 도덕성과 투명성을 중요시 하여야 하는 시민단체임에도 정작 내부비판은 묵인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3]
  • 대표적인 진보성향 언론운동단체이나, 보수언론측으로부터 ‘편가르기 식’ 편향적인 태도라는 비판을 받고있다.[4]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오히려 친정부 스탠스로 전환하면서 시민단체 감시 기능이 상실했다고 평하고 있다. 특히나 정부에 비판적인 뉴스에 대해, 모니터 인프라가 강한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성토하고 항의하며 민언련의 언론 길들이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있다.[5]
  • 민언련의 친정부 편향적인 문제로 비판받는 와중에 2018년 8월 9일 문재인 정부의 민언련 공동대표인 한상혁이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내정되면서 정치권과의 유착이 현실이 되고 있다. 특히 과거 노무현 정부때 당시 최민희 민언련 상임대표을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해 편향성 논란을 낳았는데 문재인정부에서도 정권에 우호적인 시민단체 인사를 요직에 내정하면서 코드인사 문제가 나오고있다.[6]


민주시민언론상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