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도 국립박물관 총기 난사 사건

바르도 국립박물관 총기 난사 사건은 2015년 3월 18일 튀니지 튀니스바르도 국립박물관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무장한 남자 2인조에게 습격당한 사건이다.

바르도 국립박물관 총기 난사 사건
위치튀니지의 기 튀니지 튀니스
발생일2015년 3월 18일 ()
오후 12:30 (UTC-4)
종류테러 인질극
사망자24명 (외국인 관광객 18명, 튀니지인 5명(테러리스트 2명 포함), 경찰 1명)
부상자50여 명

테러편집

2015년 3월 18일 오후 12시 30분 튀니지 국회의사당 바로 옆에 있는 바르도 국립박물관에 군복 차림의 무장 괴한 2명이 침입했다. 총격 당시에 약 200명의 관광객이 박물관 내부에 있었다.[1] 괴한은 박물관 정문에서 관광객들에게 총기를 난사했고, 이 과정에서 8명이 사망했다. 박물관 내부에 진입한 후에는 외국인 인질들에게 총격을 가해 10명이 사망했다. 튀니지 대테러 부대원들은 3시간 동안 박물관을 포위했고, 괴한은 박물관에 진입한 대테러 부대원과의 총격전 끝에 사망했다.[2]

각주편집

  1. [1] Archived 2015년 4월 2일 - 웨이백 머신, Eight dead after attack in Tunisia Bardo Museum], LaInfo.es, 18 March 2015.
  2. 튀니지 박물관 테러 최소 21명 사망, 이슬람 극단주의 소행 ‘추정’ -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