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린 협주곡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 라장조, Op. 61루트비히 판 베토벤1806년 작곡한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협주곡으로, 베토벤의 유일한 바이올린 협주곡이다.

바이올린 협주곡 라장조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바이올린 협주곡
Beethoven 3.jpg
베토벤 (1804-05)
요제프 빌리브로르도 멜러에 의한 초상화
조성라장조
카탈로그
  • Op. 61
시기고전주의 음악
장르바이올린 협주곡
작곡됨1806년 (1806)
헌정슈테판 폰 브로이닝
악장3개
초연
날짜1806년 12월 23일 (1806-12-23)
장소안 데르 빈 극장
연주자프란츠 클레멘트

개요편집

베토벤 중기의 걸작 중 하나이다. 베토벤은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작품에 관하여 이 작품 외에 세 곡을 남겼다. 두 곡의 소작품 로망스(작품 40작품 50)와 1악장의 도중에서 미완성으로 끝난 다장조 협주곡(WoO 5, 1790-92년)이 이에 해당하며, 완성된 바이올린 협주곡은 이 작품 한 편 밖에 없다. 그러나 그 완성도는 경이로워서 "바이올린 협주곡의 왕자"라고 불리고, 멘델스존의 작품 64, 브람스의 작품 77과 함께 "3대 바이올린 협주곡"이라고도 불린다. 같은 시기의 교향곡 4번, 피아노 협주곡 4번과도 상통하여 서정성이 넘치고 평온하고 평안한 표정이 인상적이지만, 요제피네 폰 다임 백작 미망인과의 긴밀한 관계가 영향을 미쳤다고도 전해진다.

경위편집

스케치 및 작곡편집

이 작품이 구상된 시점이 언제인지, 특정된 증거는 없지만, 교향곡 5번 제1악장의 스케치에 이 작품의 주제를 적은 것이 존재한다고 전해진다. 여하튼 "걸작의 숲"'이라는 중기의 가장 충실한 창작 시기의 작품이라는 것은 다름이 없다. 창작에 있어서 베토벤은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안 데르 빈 극장 관현악단의 콘서트마스터였던 프란츠 클레멘트를 독주자로 상정해 그의 조언을 받아 작곡했다.

초연과 이후편집

1806년 12월 23일, 안 데르 빈 극장에서 프란츠 클레멘트의 독주에 의해 공개 초연이 이루어졌다. 이때까지 이 악곡은 독주 부분이 붙여지지 않은, 미완성의 상태였다. 하지만, 클레멘트는 아직 독주 부분이 붙여지지 않은 이 미완성의 난곡을 훌륭히 소화해 냈고, 청중의 큰 환호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이 작품이 완성되었을 때, 베토벤은 그 초고를 클레멘트에게 바쳤지만, 1808년 출판되었을 때의 헌정은, 죽마고우 슈테판 폰 브로이닝에게 이루어졌다.

클레멘트의 초연 이후 이 악곡은 연주되는 기회가 적어지면서, 위상도 점점 희미해 져 갔지만, 이를 다시 채용, "바이올린 협주곡의 왕자"로 불리는 순간까지 지명도를 준 것은 요제프 요아힘의 공적이었다. 베토벤의 사망 이후인 1844년, 멘델스존이 지휘한 로얄 필 하모닉 협회의 관현악단과 함께 당시 열두 살의 바이올린 연주자, 요제프 요아힘 공연으로 이 작품은 다시 부활했다. 요아힘은 이 작품을 가장 위대한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칭송하며 사망할 때까지 평생동안 연주했다.

악기 편성편집

  • 독주 바이올린
  • 목관악기 ː 플루트, 두 개의 오보에, 두 개의 클라리넷, 두 개의 바순
  • 금관악기 ː 두 개의 호른, 두 개의 트럼펫
  • 타악기 ː 팀파니
  • 현악5부 ː 제1바이올린, 제2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

악장 구성편집

제1악장편집

알레그로 마 논 트로포 라장조, 연주시간 약 25분-26분.

협주풍 소나타 형식. 장대한 관현악 제시부에 의한 서주가 팀파니의 은은하게 새기는 리듬으로 시작된다. 이 모티브가 악장 곳곳에 나타난다. 목관악기가 목가적이며 아름다운 제1주제를 노래한다. 이어 실레지아 민요에 의한 두 번째 주제가 먼저 목관악기로 연주된다. 이윽고 현악기가 트레몰로를 펼치고 금관악기도 가세해 차츰 흥이 올라 관현악 제시부를 마무리한다. 이어 독주 바이올린이 등장해 제1주제를 펼치는데, 여기서도 팀파니의 모티브가 나타난다. 두 번째 주제로는 독주 바이올린 트릴 위에서 목관악기가 연주된다. 그리고 결미 주제로 이끌어 제시부를 마무리 한다. 전개부는 관현악에서 시작, 제2주제를 목관악기에서 전체 연주로 교향곡풍으로서 전개해 간다. 독주 바이올린을 추가하면 제1주제를 연주하여 꼼꼼한 주제 조작이 행해지고 있다. 재현부에 들어서면 역시 관현악이 제1주제를 연주하고 독주 바이올린이 가세한다. 여기서부터는 제시부와 거의 다르지 않다. 관현악이 호쾌하게 마무리 하면 카덴차가 되겠지만, 베토벤은 이 카덴차를 작곡하지 않았다. 카덴차 이후 현악기가 피치카토로 연주함과 동시에 독주 바이올린은 제2주제를 조용히 연주하는데, 점차 힘을 더하다가 마지막에는 강주의 주요화음으로 힘차게 끝이 난다.

제2악장편집

라르게토 사장조, 연주시간 약 11분-12분.

변주곡 형식(혹은 변주곡의 주부를 가진 세도막 형식). 평온하고 온건한 주제가 약음기가 딸린 현악기에 의해 제시된다. 제1변주부터 제3변주까지 독주 바이올린은 주제를 담당하지 않고 장식적으로 움직인다. 제1변주에서는 호른과 클라리넷, 제2변주에서는 바순이 주제를 맡는다. 제3변주에서는 관현악에 이어 독주 바이올린이 새로운 선율을 연주하기 시작해 중간부에 들어간다. 이 선율은 G선과 D선으로만 연주하도록 지정되어 있다. 이것이 화려하게 변주되면서 주부의 주제가 변형되고 중간부의 주제와 얽힌다. 현악기가 중후한 울림을 내면 여기에서부터 독주 바이올린의 짧은 카덴차가 되고(이 카덴차는 베토벤의 손에 의한 것), 끊김 없이 바로 3악장으로 들어간다.

제3악장편집

론도 알레그로 라장조, 연주 시간 약 10분.

론도 형식. 갑작스럽게 독주 바이올린이 론도 주제를 제시하면서 시작되고 관현악이 이를 반복한다. 다음으로 독주 바이올린이 낭랑한 제1부주제를 연주한다. 이후 독주 바이올린은 세밀한 경과구를 거쳐 론도 주제를 재현한다. 관현악이 론도 주제를 반복하면 독주 바이올린은 이를 변주하기 시작해 곧 감상적인 제2부주제가 된다. 이를 바순이 인수하고 독주 바이올린은 장식음에 이어 론도 주제를 재귀시킨다. 관현악의 반복, 독주 바이올린 제1부주제와 론도의 틀대로 곡이 진행되어 카덴차가 된다. 독주 바이올린을 통한 론도 주제 재현도 겸해 관현악과 함께 빛나는 절정을 이루며 힘차게 전곡의 막을 내린다.

카덴차편집

베토벤은 피아노 협주곡에 관해서 5번(피아노 협주곡 5번에는 카덴차가 없으며 베토벤 자신도 불필요하다고 지시함)을 제외하고는 모든 작품의 카덴차를 작곡했지만, 바이올린 협주곡에 관해서는 1악장의 카덴차를 남기지 않았다. 많은 바이올리니스트들이 각각 카덴차를 작곡하고 있으며, 그 중 현재 자주 연주되는 것은 요제프 요아힘, 레오폴트 아우어, 프리츠 크라이슬러 등이 창작한 것이다. 그 밖에도, 야샤 하이페츠는 스승 아우어의 작품을 편곡해 사용하고 있지만, 이례의 것으로는, 베토벤 스스로에 의한 피아노 협주곡 편곡판의 카덴차에 근거한 것이나, 알프레트 시닛케의 것이 있다.

피아노 협주곡 편곡판 카덴차에 기반한 것편집

볼프강 슈나이더한은 후술한 피아노 협주곡 편곡판의 카덴차를 편곡한 것을 녹음에 사용하고 있다. 피아노 파트는 바이올린으로 대체됐지만 피아노 협주곡 편곡판 오리지널 카덴차에 있던 팀파니의 파트는 그대로 팀파니에서 연주된다. 또 기돈 크레메르도 피아노 협주곡 편곡판의 카덴차를 편곡해 연주에 사용하고 있다. 카덴차에 있는 팀파니의 파트가 그대로 연주되는 것은 슈나이더한과 동일하지만 피아노 파트는 그대로 바이올린으로 대체되는 것이 아니라 일부는 피아노 파트인 채로 남겨지고 있어, 그 부분을 연주하기 위한 피아노가 반복되고 있다. 그 밖에, 근래에는 토마스 체트마이어나 크리스티안 테츨라프가 같은 시도에 의한 녹음을 실시하고 있다.

시닛케 판 카덴차편집

카덴차의 소재는 통상 완전한 즉흥연주의 경우를 제외하면 같은 곡 중에서 소재를 선택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시닛케가 쓰고 크레메르가 나중에 개작한 카덴차는 다른 곡, 그것도 베토벤 이외의 작곡가(베르크, 브람스 등)의 작품에서도 소재가 인용되고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또 바이올린뿐 아니라 바순과 팀파니도 연주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완전히 이채롭다. 또한 시닛케판 카덴차의 원곡은 구소련의 바이올리니스트 마르크 루보츠키를 위해 쓰여졌다.

피아노 협주곡 D 장조, Op. 61a편집

1807년, 베토벤은 무치오 클레멘티의 권유에 따라 이 곡을 피아노 협주곡으로 편곡했다(Op. 61a). 피아노 버전은 바이올린 협주곡의 헌정자 슈테판 폰 브로이닝의 아내 율리에 폰 브로이닝(내실 이름)에게 헌정됐다. 율리에 폰 베링은 피아니스트로, 1808년에 슈테판 폰 브로이닝과 결혼했으며, 이 편곡판은 베토벤이 가장 친한 친구 부부에게 줄 결혼 축하 선물이었다고 한다.

베토벤은 원곡인 바이올린 협주곡에는 카덴차를 쓰지 않았지만, 이 피아노 협주곡에는 공들여 카덴차를 쓰고 있다. 특히 제1악장의 것은 125소절에 걸친 장대한 것이고, 카덴차이면서 팀파니를 동반한 파격적인 작품이다. 앞서 말했듯이 이 카덴차를 바이올린용으로 편곡해 바이올린 협주곡 연주 때 사용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어느 예에서도, 팀파니의 파트는 그대로 팀파니에서 연주되고 있다. 그렇다고는 해도 카덴차로 가끔 사용될 뿐 피아노 협주곡 판으로서의 Op. 61a의 연주 및 녹음의 예는 적다.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