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만서(朴晩緖, 1879년 음력 6월 1일 ~ 1924년 양력 4월 25일)는 구한말과 일제 강점기의 법조인이다. 본관은 반남이다.

가족관계편집

  • 증조부 : 박제선(朴齊先)
    • 조부 : 박근양(朴近陽)
      • 생부 : 박용우(朴用雨) 양부 : 박영준(朴泳俊)

생애편집

1895년박영효가 주도해 구성한 관비유학생으로 뽑혀 일본게이오의숙으로 유학한 개화파 계열의 인물이었다. 게이오의숙 보통과를 졸업하고 1897년부터는 도쿄법학원에 입학해 3년간 법률을 공부했다.

일본의 재판소 견습까지 마친 뒤 1901년에 귀국하여 법조 계열에서 근무했다. 1906년 법부의 법률기초위원으로 임명되었고, 1906년에는 평리원 판사와 법관양성소 교관이 되었다.

이 무렵은 항일 의병운동이 활동할 때였는데, 박만서는 평리원 판사와 경성지방재판소 판사(1907년) 등을 지내면서 의병 재판에서 대부분 중형을 선고했다. 박만수에게 재판을 받은 의병장 중 상당수는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국가유공자 공훈을 추서받았다.

1909년부터 변호사 등록을 하고 변호사로 일했으며, 1921년조선변호사협회 창립총회가 열렸을 때 14인의 평의원 중 한 명으로 참여했다.

의병 재판편집

박만서가 판사로 근무하면서 담당한 의병 사건은 약 24건이다. 이 가운데 해당 의병장이 징역 또는 유형 5년 이상의 중형을 선고받았고, 대한민국 국가보훈처가 훈장을 수여한 주요 사건 내역은 다음과 같다.

재판 날짜 의병장 이름 주활동 지역 국가보훈처의 서훈 내역 재판 결과
1906년 11월 23일 이사성 외 2인 충청북도 건국훈장 애족장 등 유형 10년 등
1906년 11월 23일 이세영 충청북도 건국훈장 애족장 종신 유형
1906년 12월 13일 전덕원 외 1인 평안도 건국훈장 국민장 등 유형 15년 등
1907년 12월 29일 윤이병 외 22인 이완용 집 방화 건국훈장 국민장 등 종신 유형 등
1908년 3월 13일 김봉기 경기도 건국훈장 애국장 사형
1908년 4월 3일 임응서 경기도 건국훈장 애국장 종신 유형
1908년 5월 22일 김경선 경기도 건국훈장 애족장 유형 10년
1908년 5월 22일 이연년 경기도 건국포장 유형 10년
1908년 5월 29일 박경채 경기도 건국훈장 애족장 유형 10년
1908년 5월 29일 정철화 경기도 건국훈장 독립장 유형 15년
1908년 6월 6일 한원태 외 2인 이인영 부대 건국훈장 애국장 등 유형 15년 등
1908년 6월 8일 박순길 경기도 건국훈장 애국장 유형 10년
1908년 7월 13일 김재선 외 2인 경기도 건국훈장 애국장 등 유형 15년 등
1908년 7월 14일 정치삼 외 1인 경기도 건국훈장 애족장 등 유형 10년 등
1908년 7월 29일 우상옥 충청도·경기도 건국훈장 애국장 유형 15년
1908년 7월 31일 정시항 외 2인 충청북도 건국훈장 애족장 등 유형 15년 등

사후편집

2007년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공식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195인 명단 중 사법 부문에 선정되었다. 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7년 12월). 〈박만서〉 (PDF). 《2007년도 조사보고서 II - 친일반민족행위결정이유서》. 서울. 1110~1128쪽쪽. 발간등록번호 11-1560010-00000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