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씨전(朴氏傳)은 작자 미상의 조선시대 소설로 대표적인 군담소설로 분류된다. 숙종시대에 발간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병자호란을 역사적 배경으로 하고 여성을 주인공으로 청나라에 복수를 하는 호국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줄거리편집

이득춘의 아들 이시백과 박소저(박씨 부인)가 사돈들의 합의하에 혼인한다. 그러나 이시백은 박소저의 외모에 크게 낙담하고 초야 이후 박소저를 외면한다. 박소저는 이시백을 원망하지 않으며 며느리로서 할 일을 다 한다.

어느 날 박소저가 친정에 박처사를 뵈러 갔을 때, 박소저는 박처사로부터 액운이 다 됐다는 예언을 듣게 되고, 박처사의 진언을 듣자 박소저의 허물이 벗겨지고 천하 제일의 가인으로 변한다.

이후 박소저는 청나라 장수용골대의 아우, 용율대가 박소저의 손에 죽음을 맞이함을 듣고 대군을 몰고 온 용골대를 만나게 된다. 박소저는 여러 도술과 재주로 용골대와 군대를 물리치고, 청으로 데려가질 위험에 처해있던 왕비까지 구출한다. 이로 인해 인조로 하여금 칭송을 받으며 충렬정경부인에 봉해진다.

참고 문헌편집

  • 박관호 역, 박씨전, 대교출판, 2005년, ISBN 8939519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