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인권상

박종철인권상은 국가권력의 부당한 폭압에 맞서 민주주의와 인권 신장을 위해 노력해 온 사람이나 단체 또는 소수자와 사회적 약자의 인권을 지키고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해 온 사람이나 단체에 대하여 사단법인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가 2003년에 제정한 상이다.

역대 수상자편집

연도 수상자
2003년 1회 이인영 전대협 초대의장
2004년 2회 윤기진(범청학련 남측본부 의장)[1]
황선(범청학련 남측본부 대변인)[2]
2005년 3회 이동진(한총련 조국통일위원장, 경상대총학생회장, 대구구치소 구금) 경상대 총학생회장과 부산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오랜 정치 수배 뒤에도 다른 수배 동지들을 위한 투쟁을 계속했고 박종철 열사의 고향에서 민주화 운동과 조국 통일 운동을 계승해 온 점이 선정 이유, 조국 통일 투쟁을 벌이다 현재 투옥[3]
최승환(한총련 의장, 부산대총학생회장, 부산구치소 구금)
2006년 4회 고속철도(KTX) 여승무원 노조 여승무원들이 정당한 노조활동 과정에서 부당하게 정리해고 당하면서도 신념을 꺾지 않은 점
2007년 5회 이시우(사진작가) 주한미군 기지를 비롯한 군사 시설 등을 촬영한 사진과 북한의 대남선전 내용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구속수감된 뒤 단식 투쟁. 국보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작가의 사진 중 하나는 인터넷 개인블로그에서도 흔히 검색되는 사진에 불과하며 작가를 구속한 것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에 대한 명백한 탄압[4]
2009년 6회 도한영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부산본부 사무처장
2011년 7회 김진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김진숙 부산본부 지도위원 151일째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크레인에서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노동자들의 삶을 다룬 '소금꽃나무'를 출간하기도 했다.
2012년 8회 김석진 현대미포조선 현장노동자투쟁위 의장
2013년 9회 밀양 송전탑 건립을 반대하며 싸우고 있는 밀양 할머니들과 할아버지
2014년 10회 수상자 없음 유서 대필 조작사건의 피해자로 23년간 고통을 받아오다 지난 3월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강기훈 씨(52세)를 만장일치로 선정하였으나, 강기훈씨는 고심 끝에 “자신은 특별히 한 일이 없기 때문에 상을 받을 자격이 없다”며 수상을 고사하였다.[5]
2015년 11회 김봉대 (78) 반핵인권운동가이자 반핵인권운동가로 활동하다 10년 전 숨진 원폭2세 김형률 씨의 부친[6]
2016년 12회 백남기 "평생을 우리 사회 민주주의와 농민의 권익 옹호에 앞장서 온 백남기 선생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그리고 기적적인 회생을 바라는 이들의 간절한 마음을 담아 이 상을 드리기로 했다." 박종철인권상심사위원회 2016년 6월 8일 선정.[7]
2017년 13회 416가족협의회(위원장 전명선)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활동
2018년 14회 마석모란공원 민족민주열사 묘역 정비단(단장 허영구) 2013년부터 자발적인 참여와 헌신적인 노력으로 이곳을 정비하고 보전하는 활동을 해오면서 민주열사들이 몸과 얼을 바쳐 이뤄낸 자유와 평등의 이념을 평범한 우리의 일상 속에서 되살려내는 귀한 노력[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