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진숙(1960년 7월 7일 ~ )은 대한민국의 노동운동가이다. 현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산본부 지도위원이다.

김진숙
출생1960년 7월 7일(1960-07-07) (59세)
경기도 강화군
성별여성
국적대한민국
경력조선 용접
소속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직대한조선공사 용접공
상훈제7회 박종철인권상(2011년)
웹사이트https://twitter.com/#!/jinsuk_85

노동자 시절편집

1981년 10월 대한조선공사에 입사하여 용접공으로 일했으며, 1986년 2월 노동조합 대의원에 당선되었으나 그해 7월 어용노조 폭로 유인물을 배포해 해고되었다.[1] 대한민국 여성으로는 최초의 용접공으로 알려져 있다.[2]

고공 농성편집

2010년 12월 15일, 경영 악화를 이유로 한진중공업 측이 생산직 근로자 400명을 희망퇴직시키기로 결정한 것에 반발하여, 2011년 1월 6일부터는 한진중공업 내의 85호 크레인에서 고공농성에 들어갔다.[3][4]. 2011년 11월 10일, 노사 합의에 따라 309일간의 고공 농성을 마치고 크레인에서 내려왔다.

저서편집

김진숙 (2007). 《소금꽃나무》. 후마니타스. ISBN 9788990106384. 

수상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윤성효 (2011년 6월 5일). '박종철인권상' 수상 김진숙 "마음이 무겁다". 오마이뉴스. 2012년 2월 25일에 확인함. 
  2. ““회사 협상 뜻 없고, 노조는 나자빠져…강제 진압될까 10분 이상 잔 적 없다””. 《중앙일보》. 2011년 7월 20일. 
  3. “한진重 정리해고 철회 요구, 민주노총 위원 크레인서 고공농성”. 뉴시스. 2010년 1월 6일. 2011년 8월 27일에 확인함. 
  4. “South Korea woman spends 200th day in crane-top protest”. BBC News. 2011년 7월 26일. 2011년 8월 2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