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현식(朴賢植, 1929년 3월 11일 ~ 2005년 8월 20일)은 전 대한민국야구 선수(외야수)이자 감독이다.

'아시아의 철인'이란 별명을 가졌던 그는 1950~1970년대 최고의 홈런 타자였다. 1929년 평안남도 진남포에서 태어난 그는 7세 때 가족과 함께 인천으로 내려왔다. 한국 전쟁 때에는 카투사로 복무하여 참전하였다. 동산중학교 시절에는 투수로 이름을 날렸지만, 금융조합연합(1949년), 육군 팀(1950년 - 1959년)을 거치며 외야수로 전향하여 활약했다. 1954년 제1회 아시아 야구 선수권 대회부터 1965년 제6회 대회까지 국가대표팀으로 연속 출전한 그는 필리핀에서 열린 제 6회 대회에서 특별상(철인상)을 받으며 ‘아시아의 철인’으로 불리게 되었다.

1968년 제일은행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치고 감독 생활을 시작할 때까지 20여 년간 112개의 홈런을 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제일은행의 감독을 맡았던 그는 1975년부터 1977년까지 잠시 야구를 접고 제일은행의 은행원으로 근무했다. 1978년 경기고 야구부 감독으로 복귀한 후 하위에 속했던 팀을 화랑대기 준우승, 봉황대기 4강으로 올려 놓았다.

대한야구협회에서 경기 이사와 심판 이사로 일한 후, 1981년 12월 15일 인천 연고의 삼미 슈퍼스타즈의 창단 감독에 취임했다. 비록 13경기(3승 10패)만에 KBO 리그 역대 최단명 감독의 기록을 남긴 채 감독직에서 물러나기는 했지만, 그의 후임 감독이었던 김진영 감독과 함께 인천 야구의 대부로 남았다. 이듬해 김진영 감독이 불미스러운 일로 일선에서 지휘를 할 수 없게 되자 잠시 삼미 슈퍼스타즈로 돌아와 감독 대행을 맡기도 했다. 1984년부터 1989년까지 KBO 심판 위원장을 역임하였고, 1991년 LG 트윈스 2군 감독을 끝으로 야구계에서 물러났다.

말년에는 위암으로 투병하여 시한부 선고를 받았지만 타계하기 1달 전이었던 2005년 7월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의 시구를 맡아 마지막 모습을 보였다. 2005년 8월 20일 새벽에 서울에서 세상을 떠난 후, 경상북도 영천시 고경면 청정리 소재 참전용사 묘역인 국립영천호국원에 안장되었다.[1]

각주편집

  1. 정진황 (2005년 8월 21일). “삼미슈퍼스타스 박현식 초대감독 별세”. 한국일보. 

외부 링크편집

전임
(초대)
제1대 삼미 슈퍼스타즈 감독
1982
후임
김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