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룡(朴亨龍, 1897년 3월 28일-1978년 10월 25일)은 평안북도 벽동의 출신으로, 박윤선과 더불어 한국장로교회 신학의 양대 산맥이다.[1] 호는 죽산(竹山)이다.

생애편집

그는 평안북도 벽동 출신으로 한국의 대표적인 개혁주의 장로교 신학자이다. 선천의 신성중학교를 마치고 평양 숭실대학을 거쳐서 1923년 중국의 금릉대학(金陵大學)과 1926년 미국 뉴저지의 프린스턴 신학교를 졸업했다. 박사과정은 켄터키주 루이스빌에 있는 남 침례교 신학교에서 기독교 변증학을 전공한 뒤에 1927년 귀국했다. 국내로 돌아 온 그는 평양 산정현교회 전도사를 시작하여 후에 목사안수를 받았다. 1931년에는 조선예수교장로회신학교 교수로 취임하였고, 1933년에는 남 침례교 신학교에서 철학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38년 6월 신사참배 거부운동으로 조선예수교장로회신학교가 폐쇄되자, 신사참배를 하지 않기 위하여 일본 동경으로 피신하여 성경주석 집필에 전념했으며 1942년 만주 봉천(奉天)으로 이동하여 동북신학교 교장과 교수 직을 맡아 봉직했다. 해방 이후 1947년 7월에 고려신학교(현 고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파견된 송상석(宋相錫) 목사의 요청으로 고려신학교에 사역하기 위해 귀국하여 교장에 취임했으나 1948년 6월 교단 내부의 문제로 사임한 뒤, 서울 남산에서 장로회신학교를 설립하였으며 1953년에는 총회직영의 총회신학교 교장으로 취임했다. 1972년에 은퇴한 후에는 신학 저술에만 전념했다.

그의 50여 년간의 신학 사상과 활동은 일관되게 칼빈주의 신학과 신앙을 고수했으며, 한국교회의 보수주의적 정통신학을 확립하는데 지대한 공헌을 했다. 12권의 저서와 100여 편의 논문을 집필한 그의 족적은 자유주의적, 인본주의적 신학사상과 방법론을 반박하여 성경의 무오성(無誤性)과 문자적 영감을 확고히 하는데 있었다. 그의 『신학난제선평(神學難題選評)』과 『교의신학(敎義神學)』은 대표적인 주요 저술로 평가받고 있다.[2] 총신대학교 이상웅 교수가 박형룡의 신학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출판하고 있다.[3]

함께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길성, "죽산 박형룡 박사의 생애와 신학", <한국교회를 빛낸 칼빈주의자들>, 안명준외 (서울: 킹덤북스, 2020), 55
  2. 하승무 (2013). “<한국장로교회사 특강> 박형룡 박사 편”. 《한국장로회신학교 학교뉴스》. 
  3. 이상웅 교수 ‘박형룡 신학과 개혁신학 탐구’ 출간

참고문헌편집

  • 이상웅, <박형룡신학과 개혁신학 탐구>(솔로몬, 2019)
  • 김길성, "죽산 박사의 생애와 신학", <한국교회를 빛낸 칼빈주의자들>, 안명준외 (서울: 킹덤북스, 2020),


출처 : 기독신문(http://www.kid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