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종족주의

반일 종족주의》(反日 種族主義)는 이영훈, 김낙년, 김용삼, 주익종, 정안기, 이우연이 저술한 이다. 2019년 7월 10일에 미래사에서 출간되었다. 부제는 〈대한민국 위기의 근원〉이다.

반일 종족주의
반일종족주의 표지.jpg
저자이영훈, 김낙년, 김용삼, 주익종, 정안기, 이우연
국가대한민국
언어한국어
주제역사왜곡
출판사미래사
발행일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페이지413
ISBN978-89-7087-326-8
OCLC번호1112360280

제목편집

이영훈은 이 책의 제목을 민족주의가 아니라 종족주의로 결정한 이유에 대하여 "서양에서 발생한 민족주의는 중세적인 보편주의를 넘어서 지방의 언어라든가 문화에 기초했다. 자유인, 자유로운 개인의 새로운 공동체 의식이 바로 민족주의다"라고 주장하며, "한국의 민족주의는 그 자체가 하나의 인격을 갖는 집단이자 권력이자 신분이다. 그래서 민족주의라고 볼 수가 없다. 종족주의라고 보는 게 맞다"라고 설명하였다.[1]

논란편집

조국은 페이스북을 통하여 이 책이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강제동원과 식량 수탈, 위안부 성노예화 등 반인권적, 반인륜적 만행은 없었다고 주장한다"며 "구역질 나는 책"라고 비난하였다.

홍준표 또한 페이스북을 통하여 이 책이 “토지조사 사업, 쇠말뚝, 위안부 문제 등 우리의 상식에 어긋나고 오히려 일본의 식민사관 주장과 맞아 떨어지는 것 아닌가”라며 “보수우파의 기본 생각에도 어긋나는 내용”이라고 지적하고, “왜 이 책을 보수 유튜버가 띄우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평가하였다.[2]

반론 및 논쟁편집

반일 종족주의가 논란이 된 이후 많은 비판을 받았다.

덧붙여 반일 종족주의 발간 이후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들이 소속한 낙성대경제연구소에서는 반론을 가진 학자 내지 연구소들과 토론회를 통한 논쟁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는 의사표시를 하였지만 아직 토론회는 열리지 않고 있다.

한편 조국 전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구역질 나는 책', '부역·매국 친일파'라고 비판한 데 대해 이영훈 학자가 공개 논쟁을 제안했지만 조국은 응하지 않았다.[3]

일본 출신으로 한국에 귀화한 호사카 유지가 반일종족주의를 비판한 <신친일파>를 출판했다.[4]

판매편집

이 책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아 2019년 8월 11일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1위, 교보문고(온오프라인 통합)에서는 10일 종합 베스트셀러 1위, 알라딘에서도 10일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하는 등 좋은 의미이자 또다른 나쁜 의미로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였다.[5]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