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상구균

반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상구균(VRSA, Vancomycin-resistant Staphylococcus aureus)는 반코마이신에 내성을 보이는 황색포도상구균이며, 황색포도상구균의 두 번째 변이종이다. 황색포도상구균의 첫 번째 변이종은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이다. 반코마이신이 최신의 항생제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반코마이신내성이 있다는 것은 그만큼 치료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매우 낮아짐을 의미하게 된다.

다제 내성균편집

두가지 이상의 항생제에서 내성을 획득한 다제내성균은 거의 모든 항생제등에서 내성을 획득한 슈퍼박테리아와는 다르게 다루어질 필요가 있다.[1]

법정편집

VRSA 감염증은 2000년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되었습니다.

VRSA 감염증은 2010년 12월 지정감염병으로 지정되었습니다.[2]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질병관리본부-국내 의료관련감염병(다제내성균) 감시현황과 감시체계)http://www.cdc.go.kr/CDC/cms/content/mobile/13/12713_view.html
  2. (법제처-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약칭: 감염병예방법)http://www.law.go.kr/lsSc.do?tabMenuId=tab18&query=%EA%B0%90%EC%97%BC%EB%B3%91%EC%9D%98%20%EC%98%88%EB%B0%A9%20%EB%B0%8F%20%EA%B4%80%EB%A6%AC%EC%97%90%20%EA%B4%80%ED%95%9C%20%EB%B2%95%EB%A5%A0#undefined